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7.1℃
  • 맑음강릉 -0.7℃
  • 맑음서울 -3.6℃
  • 맑음대전 -4.6℃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0.6℃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1.2℃
  • 맑음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4.8℃
  • 맑음강화 -6.4℃
  • 맑음보은 -7.8℃
  • 맑음금산 -7.0℃
  • 맑음강진군 0.0℃
  • 맑음경주시 -0.4℃
  • 맑음거제 1.8℃
기상청 제공

그린랩스, 세계경제포럼 가입…데이터 기반 농식품 산업 혁신, 전세계 무대에서 인정

9월1일 국내최초 글로벌 이노베이터 ‘유니콘트랙 비상장기업’ 가입, 내년 다보스포럼 참여

 

데이터 기반으로 농식품 산업을 혁신하는 그린랩스가 지난 1일 국내 최초로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 WEF)에 ‘글로벌 이노베이터(Global Innovator)’ 유니콘트랙 비상장기업으로 가입했다. 글로벌 혁신 기업으로 인정받은 그린랩스는 내년 1월 세계경제포럼이 주관하는 연례총회인 스위스 다보스포럼에 참여한다.

 

그린랩스가 가입한 ‘글로벌 이노베이터’는 세계경제포럼에서 추진하는 프로젝트에 기여할 수 있는 역량과 기술·비즈니스 모델의 혁신성을 갖춘 글로벌 기업이 대상이다. 유망한 초기 스타트업을 대상으로하는 ‘기술선도기업(Technology Pioneer)’과 달리, 이노베이터는 가능성을 넘어 기술 우수성을 기반으로 고속성장하는 중기 이후의 스타트업만 참여할 수 있다. 그린랩스가 세계를 대표하는 혁신기업으로 도약했다는 상징성이 크다.

 

 

비상장기업이 유니콘트랙으로

글로벌 이노베이터에 가입한 것은 그린랩스가 국내최초

세계경제포럼측은 식량위기에 대응할 기술과 역량을 인정해 특별히 글로벌 이노베이터 멤버로 초청했다고 밝혔다. 비상장기업이 유니콘트랙으로 글로벌 이노베이터에 가입한 것은 그린랩스가 국내 최초다. 지속가능한 방법으로 인류의 먹는 것을 혁신해온 그린랩스의 성과와 비전이 세계 최고의 포럼에서 인정받은 것이다. 그린랩스는 글로벌 이노베이터 활동과 함께 세계경제포럼의 소비(Consumption) 분과에 소속, ‘Frontiers of Nutrition(영양 개선)’ 프로젝트에 참여해 인류의 먹거리 혁신에 앞장선다.

 

그린랩스는 다보스포럼의 참가와 더불어 농식품산업의 혁신을 글로벌 무대로 확장 중이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국내 농업의 디지털전환에 성공한 플랫폼 ‘팜모닝’의 세계화에 나섰다. 최근 팜모닝 일본버전 ‘팜나비’를 출시했고 향후 인도, 베트남 등 국내 농업환경과 비슷한 아시아 시장부터 개척할 예정이다. 나아가 팜모닝을 전세계 농업인구가 사용하는 토탈플랫폼으로 만들어 각국의 농식품 산업 데이터를 활용해 안정적인 식량수급에 기여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전지구적 이슈인 기후변화로인한 식량위기 대응에도 적극 나서

그린랩스는 지난 5월 APEC기후센터(APCC), 농촌진흥청과 잇달아 업무협약을 맺고 이상기후에 공동 대응하는 협력체계를 구축하며 지속가능한 농업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APCC가 민간기업하고 업무협약을 맺은 것은 세계 최초다. 또한 식품산업 탄소배출량의 약 60%를 차지하는 육류의 탄소저감을 위해 ‘저탄소소고기’ 공급을 시작했다.

 

그린랩스는 글로벌 농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K스마트농업’ 수출에도 앞장서고 있다. 최근 네팔과 노지스마트농업 기술 보급 및 유통 벨류체인 구축 논의를 진행했다. 감자, 딸기 등 현지 기후와 토양에 적합한 작물부터 생산성과 품질을 높이며 글로벌 스마트농업 혁신에 나설 예정이다.

 

세계경제포럼에서 글로벌 이노베이터 커뮤니티를 이끄는 베레나 쿤(Verena Kuhn) 팀장은 “그린랩스의 글로벌 이노베이터 멤버 가입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그린랩스는 세계경제포럼이 추진하는 영양 개선 프로젝트에 새롭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