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3.2℃
  • 구름많음서울 0.3℃
  • 대전 1.9℃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1.0℃
  • 광주 4.5℃
  • 맑음부산 10.0℃
  • 흐림고창 4.1℃
  • 흐림제주 9.8℃
  • 구름조금강화 0.2℃
  • 흐림보은 1.0℃
  • 흐림금산 2.0℃
  • 흐림강진군 6.8℃
  • 맑음경주시 10.4℃
  • 맑음거제 10.1℃
기상청 제공

자재정보

전체기사 보기

항종양·항진균 기능성 가진 느티만가닥버섯 ‘백마루’ 아이들 입맛에도 맞아

‘백마루’ 품종 개발… 쓴맛 적고 조리 뒤에도 으깨짐 적어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쓴맛이 적고 조리한 뒤에도 버섯 고유의 색과 모양이 잘 유지되는 느티만가닥버섯 새 품종 ‘백마루’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느티만가닥버섯은 생산하는 데 100일 정도 걸린다고 해서 ‘백일송이’로 불린다. 힙시지프레놀(Hypsiziprenol) 등과 같은 유용 물질을 함유해 항종양·항진균 기능성을 지녔다. 하지만 버섯 품목 가운데 약 2% 비중을 차지할 정도로 아직 널리 알려지지 않은 버섯이다. 농촌진흥청이 이번에 새로 개발한 ‘백마루’는 하얀색 품종으로 육질이 치밀하고 단단하다. ‘하늘’의 순우리말인 ‘마루’를 따서 ‘하늘을 날아다니며 수출을 증가시킨다.’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특히 동화나 만화 속에 등장하는 버섯처럼 버섯 고유의 갓과 대, 주름살의 형태가 조리 뒤에도 으깨짐 없이 잘 유지된다. 맛도 일반 갈색 느티만가닥버섯보다 쓰지 않아 버섯에 거부감을 느끼는 아이들 입맛에도 맞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농가에서 현장 실증 중이며, 올해 하반기 기술 이전을 마치면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백마루’는 기존 하얀색 품종의 재배적 안정성은 유지하고 낮은 생산성은 보완하기 위해 갈색 품종과 흰색 품종을 교잡한 뒤 다시 흰색 품종과 교잡하는




포토뉴스


배너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