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해외 동향

전체기사 보기

팜한농 이유진 대표, 브라질 농림부 장관 만나 사업 논의

신물질 제초제 ‘테라도’ 브라질 등록 앞두고 농업분야 사업 협력 모색 남미 작물보호제 시장 적극 공략 … 해외사업 비중 확대

한국농업 대표기업 팜한농이 세계 최대 농업 국가인 브라질에 최적화한 작물보호제를 개발·공급하며 사업을 확대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팜한농이 자체 개발한 신물질 제초제 ‘테라도(Terrad’or)’의 브라질 진출에 앞서 이유진 팜한농 대표가 17일(현지시간) 브라질 농림부(MAPA)를 방문했다. 팜한농의 비선택성 제초제 ‘테라도’는 연내 브라질 내 작물보호제 등록을 앞두고 있다. 이유진 대표는 마르코스 몬테스 코르데이로(Marcos Montes Cordeiro) 브라질 농림부 장관과 주요 관계자들을 만나, ‘테라도’의 제품 경쟁력과 가치를 강조하며 지속적인 사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작물보호제뿐만 아니라 팜한농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광분해 코팅 완효성 비료와 빅데이터 기술 기반의 디지털파밍 솔루션 '팜스올(FARM'S ALL)' 등의 차세대 제품과 서비스도 소개돼 참석자들의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와 더불어 이유진 대표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EXPO)’ 유치 지지도 당부했다. 브라질은 약 110억 달러 규모의 세계 최대 작물보호제 시장이다. 팜한농은 지난해 10월 브라질에 현지 법인을 설립하며 본격적인 브라질 사업 시작과 함께 남미 시장 진출을 준비해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