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0.6℃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3.0℃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3℃
  • 맑음고창 -0.2℃
  • 맑음제주 5.4℃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1.1℃
  • 맑음강진군 1.4℃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0.5℃
기상청 제공

축산

전체기사 보기

돼지 설사병 예방하려면, 철저한 축사 세척·소독으로 병원체 제어

돼지 설사병 2~4월 많이 발생…축사 세척 후 소독해야 효과 높아 세척제와 소독제 함께 사용으로 소독 효과 향상, 16배 이상 증가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양돈농장에서 겨울과 봄에 많이 발생하는 돼지유행성설사병 예방을 위해 축사를 주기적으로 소독하고 위생관리에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돼지유행성설사병은 구토와 묽은 설사 증상이 나타나는 제3종 가축전염병 가운데 하나다. 최근 10년간 월별 발생률을 조사한 결과, 2월과 4월에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돼지유행성설사병에 걸린 돼지 분변에서 배출되는 많은 양의 바이러스는 축사 내부에 빠르게 퍼질 뿐만 아니라, 낮은 온도에서도 여러 날 동안 생존한다. 이로 인해 농장 내 돼지가 바이러스에 쉽게 감염되며 차단 방역과 위생관리가 미흡할 경우, 농장 간 전파도 짧은 기간에 폭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 모든 연령대의 돼지에게서 발생하지만, 특히 1주령 이하의 젖먹이 새끼 돼지가 감염되면 3~4일간 지속되는 설사로 인해 탈수 증상이 나타나고 심하면 폐사하기도 한다. 이 시기 돼지유행성설사병으로 인한 평균 폐사율은 50%를 넘기 때문에 각별하게 주의해야 한다. 돼지유행성설사병 예방을 위해서는 주기적인 소독이 중요하다. 단, 오염이 심한 곳에 소독제를 뿌리는 것은 바이러스 제거 효과가 낮다. 돼지 출하로 축사가 비워지면 소독하기 전에 사료 찌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