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토)

  • 맑음동두천 -1.4℃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1.6℃
  • 구름조금대전 0.5℃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2.9℃
  • 맑음부산 6.3℃
  • 구름조금고창 5.0℃
  • 구름많음제주 10.1℃
  • 구름많음강화 1.7℃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1.1℃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4.7℃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축산

전체기사 보기

알아두면 편리한 축산농가 소독 요령

국립축산과학원, 철저한 방역 당부 겨울철 4도 이하 시 소독 효과 감소 희석 배율은 고농도로 맞춰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소규모 축산농가에서 쉽게 활용할 수 있는 소독 요령을 소개하며 철저한 차단 방역을 당부했다. 야생조류에서 잇따라 발생했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최근 오리 농가에서 발생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위험 역시 여전히 높아 축산농가의 차단 방역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축사의 외부구역과 내부구역을 나누는 ‘방역구역’은 교차오염 방지를 위해 명확하게 구분하여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방역구역은 가축질병 원인체 등 잠재적인 오염원이 들어오지 못하게 관리하는 곳이다. 축사, 관리사무실 및 사료창고 등을 방역구역으로 관리한다. 방역구역은 청색 테이프나 페인트로 외부와 내부를 간단하게 구분할 수 있도록 방역라인 경계선을 그려주는 것이 좋다. 축사입구 또는 전실에 판자 또는 의자와 장화 소독조를 배치하여 장화 교체구역을 마련해 두면 출입자가 명확하게 방역구역으로 인식할 수 있다. 또한, 방역구역 안에서는 신발을 갈아 신을 때 외부 신발과 내부 전용 장화가 서로 섞이지 않도록 각각의 위치를 정해둬야 한다. 축사 안으로 들어갈 경우 내부 장화로 갈아 신고, 장화 소독조에 장화를 담가 소독을 한 뒤에 축사로 들어가도록 한다. 장화 소독조는 발등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