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8 (일)

  • 구름많음동두천 3.9℃
  • 맑음강릉 8.0℃
  • 맑음서울 6.5℃
  • 구름조금대전 7.1℃
  • 구름조금대구 8.3℃
  • 맑음울산 7.9℃
  • 맑음광주 8.5℃
  • 맑음부산 8.2℃
  • 구름조금고창 8.0℃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6.7℃
  • 구름조금보은 6.5℃
  • 맑음금산 6.6℃
  • 맑음강진군 9.1℃
  • 맑음경주시 7.8℃
  • 맑음거제 5.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토종다래’ 물 관리와 시비관리가 일 년 농사 결정

8브릭스 이상일 때 수확해야

최고품질 농산물 생산단지 탐방 <치악산 토종다래 영농조합법인> 김운용 대표 대부분의 사람들이 참다래 라고 말하면 아~ 키위라는 대답이 돌아온다. 다래는 우리나라에서 자라는 토종 과일로 청산별곡에 나오는 ‘머루랑 다래랑 먹고’의 그 ‘다래’이다. 오랫동안 우리민족과 함께해온 다래는 키위에게 이름을 빼앗기고 시기만 하다는 맛에 대한 오해를 받아 오다 작년부터 다래의 맛과 기능성에 반한 소비자들의 입소문을 타고 최근에는 물량부족으로 구매하지 못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어 주목받는 재배 작물 중 하나이다. 그중에 강원도 지역의 다래는 뛰어난 품질로 토종다래 주산지로써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올해로 11년차 토종다래를 키워온 치악산 토종달래 영농조합법인의 김운용 대표를 만났다. 김운용 대표는 늘어난 토종다래의 수요 덕에 올 6월 강원다래 생산자협의회 출범을 앞두고 있다. 작년의 경우 물량부족으로 판매출구를 일원화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빠르게 증가한 토종다래 시장의 활성화를 위해 앞장서고 있다. 다래나무는 아무데서나 잘 자랄 거라는 오해 토종다래가 주목받기 시작하면서 다른 지자체의 경우에 사과, 복숭아, 배 등의 과수원을 폐원하고 토종다래를 재배하고자 하는 농가들이




포토뉴스


배너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