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맑음동두천 10.0℃
  • 구름많음강릉 11.6℃
  • 맑음서울 14.0℃
  • 구름조금대전 13.0℃
  • 맑음대구 10.7℃
  • 맑음울산 12.5℃
  • 맑음광주 13.8℃
  • 맑음부산 15.0℃
  • 맑음고창 10.9℃
  • 구름많음제주 18.8℃
  • 맑음강화 11.8℃
  • 구름많음보은 9.2℃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3.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작물을 재배하기에 더 없이 좋은 흙을 만들어주는 퇴비

지력을 높여 농사를 지으면 우리가 상상할 수 없을 정도의 결과를 만나게 된다.

경남 하동에 지인이 있어 매년 10월이 되면 산에서 딴 자연산 송이버섯이라고 신문지에 둘둘 말아서 보내주어 입이 호강을 하곤 한다. 워낙 비싼 버섯이라고 알고 있어서 쉽게 맛 볼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도시에서 바쁘게 살다보면 송이가 나왔는지도 모르고 지내다가 신문지에 싸서 보내는 투박함이 송이의 맛과 향을 더 우러나오게 한다. 달력을 보니 때는 추분(秋分)을 지나 한로(寒露)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데 가을 늦장마가 길어지고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창궐하여 우리 농촌의 분위기는 어수선하기만 하다. 어느덧 2019년도 3장의 달력만이 처량하게 매달려 있는 모습이 영 기운이 안 난다. 그래도 다시 한 번 심기일전하여 올해 목표했던 것들을 반드시 이루리라 다짐을 해본다. 토양의 지력을 높이고 보수성, 보비력을 증진시켜 토양 개량에 큰 도움 퇴비는 두엄이라고도 하여 농가에서 나오는 다양한 재료(유기질 쓰레기)들을 모아놓고 물을 적당히 끼얹어 발효를 시켜 만들어 사용해 왔다. 흙 속에 들어가 서서히 분해되어 토양의 지력을 높이고 보수성, 보비력을 증진시켜 토양 개량에 큰 도움이 된다. 요즘 양계장에서 발생되는 계분과 버섯배지 부산물을 이용하여 퇴비화 하는 실험을 한창 진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