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5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5℃
  • 흐림강릉 25.3℃
  • 구름많음서울 27.0℃
  • 박무대전 24.9℃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4.1℃
  • 구름많음광주 25.4℃
  • 구름많음부산 25.5℃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25.7℃
  • 흐림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2℃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3.4℃
  • 흐림거제 25.0℃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입이나 눈이 없는 미생물의 생활사

미생물이 원활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다양한 미네랄 성분이 윤활제 역할

얼마 전 하지(夏至)를 지나고 본격적으로 장마철에 접어들었다. 장마 후에는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 될 텐데 올해는 더위가 그 어느 때보다 기승을 부릴 거라 하는데 우리들의 불쾌지수 또한 높아져 이런 때에는 뭐니 뭐니 해도 몸에 맞는 음식을 잘 먹어야 한다고 굳게 믿는다. 무더위에 자칫 몸의 균형이 무너지기 쉽기 때문에 건강을 유지하기 위한 여러 가지 보양식이 많이 먹게 된다. 그런데 이런 음식들은 공통적으로 단백질이 풍부하다는 것인데 단백질은 우리 몸에 질소를 공급해 주는 물질로서 살을 찌우고 골격을 튼튼하게 하는 성분이다. 작물을 잘 자라게 하기 위하여 질소 비료를 많이 주어야 하는 것처럼 사람도 질소 성분을 많이 섭취해야만 허우대도 커지고 건강해진다. 지난 주 강의 중 귀농을 한지 얼마 되지 않은 초보 농업인이 미생물에 대하여 궁금한 것을 질문을 하는데 미생물은 입이나 눈이 없는데 어떻게 먹고 사는지에 대하여 물어왔다. 미생물은 세포막과 세포벽이라고 하는 껍데기로 이루어져 있고 구멍 같은 것은 안 뚫어져 있다. 그리고 필요한 양분은 에너지를 동원해서 세포내로 흡수를 하는데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착착 진행이 되는 것을 보면서 생명에 대하여 놀랍기만 하다. 일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