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7 (목)

  • 맑음동두천 3.9℃
  • 구름조금강릉 6.9℃
  • 맑음서울 3.8℃
  • 맑음대전 6.1℃
  • 구름조금대구 8.3℃
  • 구름조금울산 9.4℃
  • 맑음광주 6.6℃
  • 구름조금부산 10.8℃
  • 구름조금고창 3.9℃
  • 구름많음제주 7.0℃
  • 맑음강화 2.8℃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8℃
  • 맑음강진군 6.4℃
  • 구름많음경주시 9.4℃
  • 구름많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농식품유통

전체기사 보기

‘뿌리채소․열매채소’ 한 배로 수출하는 기술 확립

농촌진흥청,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 확립 고구마․파프리카 혼합 수출 케이(K) 농산물 경쟁력 향상 기대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은 수확 후 저장 온도가 다른 고구마와 토마토, 파프리카를 한 배로 수출할 수 있는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확립했다고 밝혔다. 농산물을 선박으로 수출할 때는 신선도 유지를 위해 한 가지 품목만을 정하고 그에 알맞은 온도를 적용해 수송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동안 몇 가지 농산물을 혼합해 수출한 사례가 있지만, 적절한 수확 후 관리 기술이나 수송 조건을 갖추지 못해 쉽게 부패하거나 상품성이 떨어지기도 했다. 연구진은 지난해 말, 싱가포르에 수출하는 고구마와 파프리카, 토마토에 신선도 유지 복합 기술을 적용하고, 현지 반응을 살폈다. 뿌리채소인 고구마는 수확한 뒤 아물이 처리(큐어링)하고, 12도(℃)에서 저장한 다음 염소수로 세척 포장했다. 또한, 수출 전 이산화염소를 쐬어(훈증) 주었다. 열매채소인 파프리카는 색이 80% 수준으로 들었을 때 수확한 뒤 예비 냉장 후 기능성 포장재(MA)로 포장했다. 다른 열매채소인 토마토는 색이 10%(변색기)~30%(채색기) 정도 들었을 때 수확해 예비 냉장했다. 수확 후 처리방법을 달리한 고구마, 파프리카, 토마토 3품목을 한 컨테이너에 실어 온도 9도(℃), 환기구는 3분의 2 열어두는 조건을


실시간 뉴스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