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1 (월)

  • 흐림동두천 12.3℃
  • 구름많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5.5℃
  • 구름조금대전 14.1℃
  • 구름많음대구 13.4℃
  • 구름많음울산 17.1℃
  • 흐림광주 12.9℃
  • 구름많음부산 18.2℃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7℃
  • 구름많음보은 11.4℃
  • 구름많음금산 10.8℃
  • 흐림강진군 12.3℃
  • 구름많음경주시 16.4℃
  • 구름많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전남농기원, 고온다습한 날씨...딸기 육묘관리 철저 당부

탄저병・시들음병 등 주기적 방제 해야

 

전라남도농업기술원(원장 박홍재)은 장마 후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되고 있어 딸기 육묘 막바지 관리에 만전을 기해줄 것을 당부했다.

 

도 농업기술원에 따르면 8월은 고온다습한 환경에서 탄저병과 시들음병 발생률이 급격히 높아지는 시기로, 본포 정식 전 딸기 우량묘 생산을 결정하는 마지막 육묘 단계이다.

 

이에 따라 육묘기에 피해를 주는 탄저병과 시들음병은 치료용 방제보다는 예방적 방제가 효과적이어서 예찰과 함께 적용약제를 주기적으로 살포해야 주고, 감염된 모주와 자묘가 발생하면 즉시 제거해 병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

 

또 이 시기는 고온과 강한 햇볕으로 인해 육묘용상토가 뿌리손상으로 이어져 병 감염이 이루어지므로 차광과 물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

 

아울러 자묘 절단 작업은 맑은 날 하는 것이 좋고, 런너 절단에 사용되는 가위는 작업 중간에 소독하면서 사용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전남도농업기술원 관계자는 “딸기 육묘에서 가장 문제가 되는 탄저병과 시듦병은 예방적 방제가 최선으로 현재 딸기 육묘 농가를 직접 찾아다니며 현장 컨설팅을 하고 있다며, 8월 한 달을 집중 육묘 관리 기간으로 정하고 병해충 방제 등 육묘 후기 생육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