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조금강릉 31.6℃
  • 흐림서울 24.9℃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조금대구 34.1℃
  • 맑음울산 27.3℃
  • 맑음광주 30.1℃
  • 맑음부산 25.5℃
  • 맑음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29.3℃
  • 구름많음강화 23.6℃
  • 구름많음보은 27.1℃
  • 맑음금산 28.2℃
  • 맑음강진군 28.5℃
  • 맑음경주시 33.5℃
  • 맑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강원도농업기술원, 시설 결로방지 스마트 시스템 기술이전

강원도 특성에 맞는 스마트팜 시스템 개발

강원도농업기술원(원장 최종태)과 ㈜지농, ㈜한들이엔지는 지난 5월 13일 농업기술원에서 ‘결로현상을 모니터링하고 방지할 수 있는 스마트팜 시스템’ 특허에 대한 기술이전 협약을 체결했다.

 

도내 주요 시설과채류(토마토, 파프리카 등)는 봄부터 가을까지 온도변화가 큰 시기에 생산되며, 생산성과 품질향상을 위해 환경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강원도 내 시설재배 면적(3,315ha) 중 단동형 하우스가 76.9%이고, 무가온 시설은 52.3%로 보온 위주의 소극적인 환경관리가 이루어지고 있는 실정으로, 하지만 최근 스마트팜 시스템은 대규모 연동형 온실 중심으로 개발되고 있어 강원도 특성에 맞는 스마트팜 시스템 개발이 필요하다.

 

특히, 시설과채류의 품질저하 원인으로 알려진 작물 결로는 발생상황을 알기 어려워 적시에 대응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토마토, 파프리카 등 주요 시설과채류는 봄·가을 재배 시 일출 후 급격한 온도변화로 결로가 생기고, 그 영향으로 수정불량, 기형과, 미세 열과, 잿빛곰팡이병 등이 발생한다. 결로 발생 억제를 위해 온도조절, 환기, 공기순환 등 다양한 방법이 이용되고 있으나, 적절한 모니터링 시스템 없이는 적기에 판단하고 제어하기가 매우 어렵다.

 

환경제어로 결로 발생을 억제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특허 출원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강원도농업기술에서는 재배환경 정보를 수집‧분석해 작물 결로 발생을 예측하고, 환경제어로 결로 발생을 억제하는 기술을 개발하여 특허를 출원했다. 보급형인 ‘시설과채류 결로 모니터링 및 경보시스템’은 강원도 내 단동 시설하우스에서 운영하기에 적합하고, 인터넷과 스마트폰 앱(application)을 통해 편리하게 실시간으로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결로 방지 스마트팜 통합 제어 시스템’을 도내 시설과채류(토마토, 파프리카 등) 10농장에서 현장실증 중에 있으며, 향후 시설 내 환경통합제어시스템으로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원예연구과 원재희 과장은 “우리원에서 개발한 기술 사업화로 시설과채류 농가가 손쉽게 환경을 제어할 수 있고, 특히 봄·가을에 많이 발생하는 결로 방지로 고품질 농산물 생산과 소득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