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17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6℃
  • 맑음강릉 30.4℃
  • 구름조금서울 26.5℃
  • 흐림대전 25.0℃
  • 구름조금대구 31.5℃
  • 구름조금울산 27.8℃
  • 구름많음광주 26.3℃
  • 맑음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8℃
  • 맑음제주 25.5℃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4.6℃
  • 구름많음금산 26.3℃
  • 흐림강진군 25.0℃
  • 맑음경주시 31.4℃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국립종자원, '드론을 활용한 도복 면적 자동분석' 프로그램 개발

‘드론을 활용한 벼 도복(쓰러짐) 면적 자동분석’ 현장 시연회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ICT 기술과 드론을 활용한 벼 도복(작물 쓰러짐, 이하 도복) 영상 자동 분석 프로그램을 한국전자기술연구원과 함께 개발하고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행사는 도복 된 논을 드론으로 촬영하고, 촬영된 데이터를 자체 개발한 자동 판독 프로그램이 분석한 도복(벼 쓰러짐) 면적 결과를 확인하는 과정으로 진행되었으며, 개발된 프로그램은 도복이 발생한 전라북도 김제시 현장에서 농촌진흥청 등 관련 기관이 참여하여 평가하였다.

 

국립종자원은 벼가 생육하는 과정을 검사하기 위해 넓은 현장에 직접 방문·확인·기록하여 검사원의 직관과 경험으로 이루어지던 포장검사 업무를 드론을 활용한 빅데이터 정보로 개발된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활용하여 자동화하였다.

 

벼 도복 자동분석 프로그램은 한국전자기술연구원 전북지역본부(본부장 임태범)과 협업을 통해 개발되었다. 해당 프로그램은 2018년부터 태풍 등 자연 현상으로 도복 등이 발생한 논을 드론으로 촬영한 2만 여장의 사진을 수집·분석하여 개발된 것으로 도복 면적 판독이 가능하다.

 

도복(벼 쓰러짐) 외에도 벼 재배 시 가장 문제가 되는 키다리병이 발생하는 빈도를 자동 판독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완성 단계이며, 올해 말까지 고도화 작업을 추진하고 2022년에는 키다리병 검사업무에 활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품종 심사에도 식물체의 크기, 길이 등을 측정하기 위한 자동 시스템을 구축하여 업무에 활용 중이며, 색체를 자동으로 판독할 수 있는 프로그램 개발 중으로 2022년부터 신품종 심사에 직접 사용할 예정이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국립종자원은 종자 관련 업무에 첨단기술을 접목하여, 업무 효율화하기 위한 과제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전문 연구기관과 협업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