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5 (토)

  • 맑음동두천 -4.1℃
  • 맑음강릉 4.9℃
  • 맑음서울 -0.9℃
  • 흐림대전 -1.5℃
  • 맑음대구 0.5℃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2.1℃
  • 맑음부산 3.7℃
  • 구름많음고창 1.4℃
  • 구름조금제주 8.2℃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3.8℃
  • 흐림금산 -3.4℃
  • 구름조금강진군 0.5℃
  • 맑음경주시 3.5℃
  • 구름조금거제 4.2℃
기상청 제공

약용작물 수확 시기․건조 방법 꼭 확인하세요

제때 수확해야 품질 좋아… 수확 뒤엔 빨리 말려야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본격적인 약용작물 수확 철을 맞아 초보 재배자 등을 대상으로 품질 좋은 약용작물 생산을 위한 수확과 건조 방법을 제시했다.

 

일반적으로 지하부(뿌리 부분)를 활용하는 약용작물은 지역마다 약간 차이가 있지만, 잎이 떨어지고 생육이 멈추는 10월 말~11월 초에 수확한다.

 

도라지는 식용으로 쓸 경우 일 년 내내 수확할 수 있다. 약용으로 사용할 때는 3∼4년 차에 지상부(윗부분)가 완전히 말라 죽은 뒤나 이른 봄 수확하는 것이 품질이 좋다. 기존 연구에 따르면 3월, 12월에 수확했을 때가 6, 9월에 수확했을 때보다 조사포닌 함량이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더덕은 밭에 심은 뒤 2∼3년 차에 수확할 수 있는데 1개당 30∼50g 이상 돼야 상품성이 있으므로 이에 맞춰 수확 시기를 조정한다. 황기는 약용의 경우 보통 3년 차 늦가을에 잎과 줄기가 마르기 시작하면 수확한다.

 

천궁, 삽주(백출)는 10월 말부터 잎과 줄기가 누런색으로 변하면 수확한다. 천궁은 잎이 달린 채로 캐서 흙을 털고 밭고랑에서 1∼2일간 말린 다음 거둬들인다. 삽주는 수확 전 지상부를 미리 없애면 더 수월하게 거둘 수 있다.

작약은 4년 차 즈음 잔뿌리가 발생하기 전후인 9월 말~10월 말께 수확하는 것이 좋다. 뿌리는 약용으로, 뿌리를 제거한 뇌두(머리부분)는 종근(씨뿌리)으로 활용할 수 있다.

 

수확한 약용작물은 흙과 잔뿌리를 없애고 되도록 빨리 건조․가공해야 변질을 막을 수 있다. 바로 건조․가공이 힘들면 통풍이 잘되고 비를 맞지 않는 곳에 보관한다. 건조기를 사용할 때는 도라지․황기․작약은 40℃, 천궁은 40~50℃ 정도에서 충분히 말린다. 약용작물을 햇볕에 오랫동안 말리면 색이 변하고 품질이 낮아질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장재기 약용작물과장은 “약용작물은 각각의 수확 시기와 방법에 따라 생산량과 품질이 달라지므로 올바른 수확 방법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수익에 도움이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