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28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2.1℃
  • 서울 25.3℃
  • 대전 25.3℃
  • 박무대구 23.3℃
  • 울산 22.8℃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2.1℃
  • 흐림고창 28.3℃
  • 구름많음제주 29.1℃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5℃
  • 흐림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2.5℃
  • 흐림거제 22.4℃
기상청 제공

단감과원, 과다한 도장지 전정 필요

도장지 발생 지나치면 과실비대, 착색불량 및 농약 침투 불균형 초래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여름철 일소피해 없도록 도장지 적당히 남길 것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금년 여름 유난히 긴 장마로 단감과원에 도장지(웃자람가지) 발생이 많아지고 있으므로 적절하게 솎아 내거나 전정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도장지 발생이 많아질수록 햇빛 투과량이 감소하여 과실비대와 착색이 나빠지고, 농약 침투가 고르게 되지 않아 병해충 피해가 함께 증가하게 된다. 그러나 도장지를 모두 제거해 버릴 경우, 새가지가 다시 발생하거나 이듬해 사용할 결과모지 확보가 곤란해져 해마다 과다한 도장지 발생이 반복될 수 있다.

 

따라서 도장지는 세력이 강하거나 햇빛 투과와 약제 침투를 방해하는 가지만을 솎아내고 일부 가지를 두어야 한다. 남기는 도장지는 내년에 결과모지로 쓸 수 있는 가지, 세력이 약한 가지, 그리고 과실의 일소피해(햇빛데임)를 줄이기 위해 그늘을 만들 수 있는 가지다.

 

특히, 최근 기후변화 영향으로 여름철 일소피해가 빈번하게 발생하므로 과실이 직사광선에 과다하게 노출되지 않도록 도장지를 적당히 남기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한편 올해는 봄에 자랐던 결과지(열매가지)에서 2차 생장지도 발생이 많은 편인데, 결과지에 발생한 2차 생장지는 과실 비대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에 8월 중순 이전에 잎 2∼3개를 남기고 잘라주는 것이 좋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