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흐림동두천 7.1℃
  • 흐림강릉 14.3℃
  • 서울 9.2℃
  • 흐림대전 7.2℃
  • 박무대구 9.7℃
  • 흐림울산 12.6℃
  • 흐림광주 10.7℃
  • 흐림부산 15.5℃
  • 흐림고창 11.9℃
  • 흐림제주 17.3℃
  • 흐림강화 9.7℃
  • 흐림보은 4.9℃
  • 흐림금산 5.4℃
  • 흐림강진군 13.1℃
  • 흐림경주시 10.3℃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건강한 국화 피우기 위한 ‘바이러스 총정리’

트랩 설치해 매개충 잡고 감염 국화 즉시 제거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국화 재배지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와 바이로이드병 피해를 줄이기 위해 병의 원인을 제시하고 방제를 당부했다.

 

토마토반점위조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국화잎이 괴사하거나 얼룩무늬가 나타나면서 시들어간다. , 새로 나는 부위(신초)가 뒤틀어지고 줄기가 썩으면서 죽어간다.

바이러스는 감염 주(이병주)를 잘라 삽수(영양 번식체)한 경우 총채벌레를 통해 건강한 묘(건전 묘)로 전염되며, 품종에 따라 1030%의 발병률을 보인다. 총채벌레 관리가 소홀한 농가에서 발병률이 높다.


 국화줄기괴저바이러스는 국가 검역 관리병으로 우리나라에서는 2013년 처음 발견됐다. 감염된 국화는 생육 초기에는 건강한 국화와 구별이 어렵지만, 후반기에 이르면 줄기에서 흑갈색으로 괴사 증상이 나타나고 잎과 잎자루가 죽는다.

이 또한 꽃노랑총채벌레에 의해 확산하므로 주변에 심은 고추나 토마토에 전염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국화왜화바이로이드와 국화황화모틀바이로이드에 걸리면 건강한 국화 크기의 3050%로 줄고, 잎과 꽃도 작아져 상품성이 떨어진다. 생육 초반보다 늦은 봄부터 여름철에 피해가 더 크다. 바이로이드는 병든 국화의 삽수로 전염되며, 재배지에서는 주로 순을 딸 때 쓰는 가위나 곁순 제거 작업 시 손에서 옮는다.

 


이러스병은 치료 약제가 없으므로 예방을 위해서는 총채벌레 등 매개충이 들어오지 못하게 해야 한다. 시설하우스 입구에 황색이나 청색 끈끈이 트랩(벌레 잡는 장치)을 설치해 주기적으로 발생을 확인하고 등록 약제 중 작용 기작이 다른 약제를 교차 살포해 밀도를 줄여간다.

바이로이드병도 치료제가 없으므로 감염된 식물은 발견 즉시 제거해 다른 국화로 전염되는 것을 막는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최병렬 원예특작환경과장은 국화 재배 시에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은 건강한 묘를 사용하고, 총채벌레 유입을 막아 확산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