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8 (일)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9.3℃
  • 박무서울 2.3℃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2.1℃
  • 맑음광주 4.4℃
  • 맑음부산 6.7℃
  • 맑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9.2℃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2.6℃
  • 맑음금산 -2.3℃
  • 흐림강진군 7.7℃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2.0℃
기상청 제공

‘우리 감초’ 산업화 잰걸음…토론회·평가회 잇따라

농촌진흥청, 15일 충북 제천서 학술토론회, 현장 평가회 열어
1헥타르(ha) 면적 보급… 국산 원료 생산 눈앞
생산단지 조성, 기업 연계로 산업화 기틀 마련할 계획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이 우리 감초 산업화에 본격적으로 뛰어든다.

 

농촌진흥청은 국산 감초 보급과 활용에 속도를 내고자 15일 제천시농업기술센터에서 한국농업기술진흥원, 제천시, 충북도농업기술원과 함께 학술토론회(심포지엄)와 현장 평가회를 연다고 밝혔다.

 

감초는 한약재와 각종 미백 화장품, 건강기능식품 등에 두루 쓰이는 작물이다. 농촌진흥청은 수입 의존도가 90%에 달하는 감초 국산화를 위해 재배 적응성이 우수한 품종을 개발, 올해 1월 대한민국약전에 기원식물 등록을 마쳤다.

 

이번 학술토론회에서는 감초 국산화와 산업체 연계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한다.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이정훈 연구사는 ‘새로운 감초 품종의 우수성’, 전북대 진종식 교수는 ‘감초 효능과 이용 확대 방안’에 대해 발표한다. 한국농업기술진흥원‧충북도원‧제천시 담당자들은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감초 품종 보급 사업 계획’을 소개한다.

 

현장 평가회에서는 전국 감초 재배 농업인, 가공업체 관계자, 지자체 담당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심은 감초 품종의 뿌리 생육과 생산성, 품질 등을 평가하고, 재배 과정에서 나온 문제점과 해결 방안 등을 공유한다.

 

농촌진흥청은 이해관계자들의 의견과 현장에서의 문제점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국산 감초의 산업화 전략을 마련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감초 ‘원감’은 기존 ‘만주감초’보다 생산성(359kg/10a)과 지표 성분(글리시리진 함량 3.96%) 함량이 2배 이상 높고, 점무늬병 저항성을 지녀 안정적으로 국내에서 재배할 수 있다.

 

▲약전에 등재된 우리 감초 품종 ‘원감’

 

농촌진흥청은 감초 보급과 산업화를 위해 지난 2월 감초 주산지인 제천시와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3월에는 감초 산업화 협의체를 발족하는 등 국산 감초 원료의 산업화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제천시는 새로운 감초 품종의 재배 면적을 5년 안에 50헥타르(ha) 이상으로 늘릴 수 있도록 씨뿌리(종근) 생산 확대와 재배 농가 육성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농촌진흥청은 2028년까지 감초 국산화 비율을 20% 이상 끌어올릴 수 있도록 수요지역을 중심으로 품종 보급에 힘쓸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윤영호 약용작물과장은 “이번 토론회와 현장 평가회를 통해 원료를 안정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생산단지 조성과 기업체 연계, 지역특화 품목 육성 등 국산 감초 산업화의 기틀을 탄탄히 마련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