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구름많음동두천 29.2℃
  • 흐림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30.3℃
  • 구름조금대전 30.4℃
  • 흐림대구 25.7℃
  • 흐림울산 24.0℃
  • 흐림광주 28.7℃
  • 흐림부산 25.9℃
  • 구름많음고창 30.2℃
  • 흐림제주 27.6℃
  • 구름많음강화 29.7℃
  • 흐림보은 26.1℃
  • 흐림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3.5℃
  • 구름많음거제 26.7℃
기상청 제공

인삼 소비 활성화 방안 모색 위해 전문가 머리 맞대

농촌진흥청, 생산자단체, 산업체 등과 31일 학술 토론회
시장 경향, 제품 개발 현황 돌아보고 소비 확대 방안 논의
인삼 가공품 전시, 시식 행사도 마련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인삼 소비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고자 31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인삼특작부(충북 음성)에서 ‘인삼 산업 발전과 소비 활성화’라는 주제로 학술 토론회(심포지엄)를 연다.

 

 

이번 행사는 정부 연구기관, 생산자단체, 산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인삼 산업의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 모습을 점검하며 미래를 조명하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됐다.

 

인삼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방향과 시장 경향, 제품 개발 등을 주제로 한 전문가 발표와 종합 토론에 이어 국내 인삼 산업체에서 만든 인삼 가공제품 전시, 시식 행사도 열린다.

 

농림축산식품부 원예산업과 이창형 사무관(인삼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방향), 건양대학교 이철성 교수(인삼, 캐시 카우인가? 퀘스천 마크인가?), 차의과대학교 이부용 교수(건강기능성식품 제도 변화에 따른 인삼 제품 개발 전략)는 인삼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방향과 제품 개발 전략을 주제로 발표한다.

 

이어 세명대학교 임병옥 교수(인삼 생산, 가공, 유통 현황 및 소비 확대 추진 전략), 한국인삼공사 글로벌연구소 이윤범 소장(인삼 글로벌 시장 경향(트렌드) 및 고부가 인삼 제품 개발),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유진 연구사(우리 생활 속 「삶&삼(蔘)」), 한국외국어대학교 남수미 박사(인삼 문화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 신청 및 의의)는 소비 확대 전략과 인삼의 문화, 역사적 우수성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인삼통계자료집(2021)에 따르면 우리나라 인삼 소비량은 1인당 한 해 300그램(g) 정도이다. 코로나로 인한 경기 침체와 건강 기능성 식품 다양화로 소비가 정체, 감소하는 추세이다. 반면 수출은 2022년 기준 2억 7천만 달러로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한국인삼협회 반상배 회장은 “농산업 현장에서는 가격 하락, 재고 증가, 생산비 증가, 인력 부족 등으로 어려움이 커지는 실정이며” “어려운 인삼 산업의 위기 극복과 국내 소비 활성화, 그리고 우리 인삼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힘을 모으자”고 말했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김경미 인삼특작부장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와 소비자의 목소리를 담아 인삼 수출과 소비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정부와 사단법인 한국인삼협회 등은 2026년 인삼의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고 있다. 인삼이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되면 인삼의 문화, 역사적 우수성을 바탕으로 수출 확대는 물론 국내 소비도 증진될 것으로 기대한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