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4.4℃
  • 흐림강릉 23.6℃
  • 흐림서울 25.1℃
  • 대전 23.3℃
  • 천둥번개대구 24.5℃
  • 흐림울산 24.4℃
  • 광주 24.3℃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4℃
  • 흐림제주 30.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2.5℃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5.5℃
  • 흐림거제 24.9℃
기상청 제공

씨마늘 구매 비용 아끼는 마늘종 활용법 소개

마늘종 속 으뜸눈(주아) 채취, 파종하면 병해충 발생 적어
‘대서’, ‘홍산’ 마늘은 눈 채취 시기 빠르면 발아율 떨어져 주의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씨마늘 구매 비용을 아끼기 위해 마늘종 속 으뜸눈(주아)으로 번식을 시도하는 농가가 늘어남에 따라 품종별 생산기술을 소개했다.

 

마늘은 식물체 자체를 씨로 활용하는 영양번식 작물이다. 농가에서는 생산량의 20%, 경영비의 30~40%를 씨마늘 준비에 쓰고 있다.

 

 

으뜸눈(주아)이란 마늘종 끝부분(총포) 속에 있는 작은 알갱이로 ‘작은 씨마늘’이라고 할 수 있다. 공중에 있는 마늘종을 활용하면 씨마늘을 키우는 것보다 토양 전염성 병해충 감염이 적다.

 

으뜸눈(주아)을 채취해 쓰려면 품종에 따라 마늘종이 나온 후 빠르면 10일, 늦게는 30일까지 마늘종을 자르지 말고 재배해야 한다.

 

우리나라에서 주로 재배하는 마늘은 도입 품종인 남도, 대서, 재래종, 농촌진흥청이 개발한 ‘홍산’ 등이 있다.

 

‘남도’ 마늘과 ‘재래종’ 마늘의 으뜸눈(주아) 생산

‘남도’ 마늘과 ‘재래종’ 마늘은 으뜸눈(주아) 채취 시기에 따라 작은 것(소립주아)과 큰 것(대립주아)을 생산할 수 있다.

 

작은 것(소립주아)은 땅에 심은 뒤 이듬해 통마늘(단구)이 형성되고, 1년 더 재배해야 씨마늘을 생산할 수 있다. 큰 것(대립주아)보다 생산 시간은 오래 걸리지만 좁은 면적에서 많은 양의 씨마늘을 생산할 수 있다. 마늘종이 올라온 후 7~10일께 잘라 말리면 마늘종 하나당 0.1~0.3g의 으뜸눈(주아) 20~30개를 얻을 수 있다.

 

큰 것(대립주아)을 생산하려면 마늘 수확 무렵까지 마늘종을 자르지 말고 유지해야 한다. 큰 것(대립주아)은 으뜸눈(주아) 개수가 적고 마늘종을 오래 키워야 하지만, 이듬해 바로 씨마늘을 생산할 수 있다. 마늘종 하나당 0.5g~1g 크기의 으뜸눈(주아) 7~10개를 얻을 수 있다.

 

 

‘대서’ 마늘과 ‘홍산’ 마늘의 으뜸눈(주아) 생산

‘대서’와 ‘홍산’ 마늘은 품종 특성상 작은 으뜸눈(소립주아)이 많이 생긴다. 마늘 수확 때까지 마늘종을 자르지 않고 두면 마늘종 하나당 ‘대서’는 60~100개, ‘홍산’은 100~200개의 작은 으뜸눈(소립주아)을 생산할 수 있다.

 

덜 성숙한 상태에서도 으뜸눈(주아)을 채취할 수는 있지만, 발아율이 떨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대서’ 마늘의 으뜸눈(주아)은 쪽 분화 특성이 발달해 가을에 파종하면 씨마늘로 사용하기 어려우므로 남부지역은 11월 이후 촘촘하게 파종하거나 이듬해 2월 말~3월 초 파종해 작은 통마늘을 생산하는 것이 좋다.

 

‘홍산’ 마늘은 ‘남도’, 재래종과 특성이 비슷하므로 가을에 파종해 이듬해 생산하고 이것을 한 번 더 심어 씨마늘로 이용한다.

 

한편, 으뜸눈(주아)은 채취한 뒤 망에 담아 통풍이 잘되는 그늘진 곳에 걸어 충분히 건조한 뒤, 크기가 비슷한 것끼리 모아 파종한다. 크기가 큰 것(대립주아)은 1~2개를 일반 씨마늘 심듯 파종하고, 작은 것(소립주아)은 10~20개를 구멍 하나에 모아 심거나, 줄뿌림, 흩어뿌림으로 파종한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조명철 파속채소연구소장은 “씨마늘은 품종별 눈(주아) 특성을 확인하고, 꼼꼼한 계획을 세워 채취․파종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마늘종 속 으뜸눈(주아)을 씨마늘로 쓰면 씨마늘 구매 비용을 아끼면서도 씨마늘 생산 효율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