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7 (화)

  • 구름많음동두천 6.2℃
  • 구름많음강릉 12.0℃
  • 구름많음서울 12.2℃
  • 구름많음대전 14.0℃
  • 박무대구 9.9℃
  • 박무울산 13.2℃
  • 흐림광주 13.7℃
  • 흐림부산 15.7℃
  • 흐림고창 15.7℃
  • 맑음제주 17.0℃
  • 구름많음강화 12.2℃
  • 흐림보은 13.4℃
  • 구름많음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6.1℃
  • 흐림경주시 8.2℃
  • 흐림거제 16.0℃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김장철 앞둔 배추·무 ‘무름병을 막아라!’

경농 무룸멘다, 국내 최초 항공방제용 무름병 약제

김장철을 앞두고 막바지 재배에 한창인 배추와 무 밭에 불청객이 찾아왔다.

 

바로 채소 재배의 문제 병해 중 하나로 꼽히는 무름병이다. 무름병은 채소, 과채류, 감자, 구근류 등 약 50종의 식물에서 발견되고 있으며 재배기간 중에는 물론 수확물의 수송 도중 또는 저장 중에도 큰 피해를 초래해 농민들의 골칫거리로 여겨진다.

 

연작·다습·해충에 의한 상처, 무름병 요인

무름병은 연작에 의해 토양 내 병원균의 밀도가 증가할 경우 발생이 많다. 토양해충이나 선충에 의한 상처로 침입하며, 질소비료의 과다 역시 발병을 조장한다. 곤충의 유충이 기주를 가해함과 동시에 침입접종이 되며, 때로는 상처를 통해 침입하고 침입한 병원균은 무름 병징을 나타내게 한다. 토양 내 다습조건이 필수적이며 건조에는 저항력이 약하다.

 

배추에서는 잎, 줄기, 뿌리에 발생하는데 상처부위에서 처음 시작해 좌우상하로 발전하며 마지막에는 조직이 크림처럼 변해 악취를 발산하면서 작물의 일부 또는 전체가 시들어 죽는다.

무름병 피해를 입지 않기 위해서는 우선 내병성 품종을 재배해야 한다. 연작 시 발병률이 높기 때문에 화본과나 콩과 작물로 윤작해야 하며, 병든 식물체는 발견 즉시 제거하고 수확 후 병든 식물체가 남지 않도록 한다. 식물체에 상처가 나지 않도록 주의하고, 해당 병원균은 건조에 약하기 때문에 배수와 통풍이 잘되는 밭을 선택하는 것도 방법이다. 수확물이 젖어 있으면 수송 중에도 무름병이 생기기 쉬우므로 비가 온 직후에는 수확하지 않는 것이 좋다.

 

등록약제 ‘예방살포’로 효과적 방제 가능

무름병 방제 약제를 처리할 때는 ‘예방살포’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대표적인 약제로는 무름병 특효약인 무룸멘다가 있다. 무룸멘다는 퀴노리논계의 세균병 전문약제로 약효가 우수하다. 특히 유상수화제라는 액체 형태의 제형을 적용해 사용자 편의성을 확보했다. 유상수화제는 입자의 지름이 수화제, 입상수화제보다 40% 이상 작아 기존 제형보다 작물에 균일하게 부착된다. 이 때문에 제품 사용 시 분진, 가루날림이 전혀 없어 안전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제품의 표면장력이 다른 제품들보다 낮아 약액 살포 시 작물체에 넓고 균일하게 살포된다는 장점이 있다.

 

항공방제가 가능하다는 것도 무룸멘다 유상수화제의 강점이다. 수확기 병해충 발생이 늘어나고 효율 강화, 노동력 절감 등이 농업 키워드로 떠오르면서 항공방제에 대한 관심 또한 높아지는 모습이다. 항공방제 시에는 반드시 약제의 동시방제 능력과 작물에 대한 안전성, 살포 물리성을 고려해야 한다. 무룸멘다 유상수화제의 경우 정식 약제로 등록돼 있기 때문에 안심하고 항공 방제할 수 있다.

 

㈜경농 마케팅기획팀 양지석 매니저는 “배추와 같이 대면적 재배가 많은 작물일수록 항공방제의 수요가 점차 늘어가는 추세”라며 “무룸멘다 유상수화제는 국내 최초로 항공방제용 무름병 약제로 등록된 제품이기 때문에 농업인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방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