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13.2℃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10.6℃
  • 맑음대전 -9.2℃
  • 맑음대구 -4.9℃
  • 구름조금울산 -5.1℃
  • 구름조금광주 -4.8℃
  • 구름많음부산 -2.4℃
  • 맑음고창 -6.1℃
  • 흐림제주 3.4℃
  • 맑음강화 -10.1℃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9.7℃
  • 흐림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5.5℃
  • 구름많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전체기사 보기

한 번 발생하면 빠르게 번식하는 ‘총채벌레’

육안관찰이 어려워 예찰 철저히 해야

날씨가 추워지면서 작물들은 시설하우스 내에서 관리한다. 밀폐된 포장 환경으로 병해충이 단시간에 크게 발생할 위험이 있다. 시설 내 환경조건을 잘 관리하고 저독성 약제를 적절하게 사용하면 병해충 초기 방제가 가능하고 바이러스와 같은 2차 피해도 막을 수 있다. 그중 큰피해를 입히는 총채벌레는 노지월동이 불가능하지만 늦가을 이후 시설로 유입되어 연중 발생하는 해충 중 하나이다. 주로 박과작물에 피해를 주며, 잎 뒷면에 붙어 흡즙하여 잎이 황변하거나 고사한다. 꽃이나 열매를 가해할 경우 기형과를 발생시켜 상품가치를 떨어뜨린다. 크기가 작아 육안관찰이 어려우므로 예찰하는 것을 권장하며 발견 확인 시 즉시 방제를 하도록 한다. 농진청에 따르면 총채벌레는 분류학적으로 곤충강(Insecta) 총채벌레목(Thysanoptera)에 속한다. 몸의 길이가 보통 1~1.5㎜로 크기가 매우 작다. 우리나라에 주로 발생하는 총채벌레 위주초 그 특성을 확인해보자 꽃노랑총채벌레 (Frankliniella occidentalis Pergande) 암컷성충의 몸길이는 1.4~1.7㎜로 크기가 아주 작으며 몸색깔은 전체적으로 황색이지만 옅은 갈색을 띠기도 한다. 복부등판의 각 마디의 중앙에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