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7.0℃
  • 흐림강릉 13.4℃
  • 구름많음서울 21.3℃
  • 맑음대전 21.4℃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3℃
  • 맑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조금강화 18.3℃
  • 구름많음보은 19.1℃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8.1℃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전체기사 보기

햇빛은 싫어하고 수분이 많은 곳 좋아하는 ‘작은뿌리파리’

육묘 시기나 정식 후 뿌리활착 단계에서 심각한 피해를 입혀

요즘은 겨울에도 과일과 채소를 다양하게 접할 수 있는데 이는 바로 시설재배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름이 끝나고 시설재배가 시작되는 시기에 큰 시설재배지에서 큰 피해를 주는 작은뿌리파리에 대해 알아보자. 시설하우스에서 재배되는 파프리카, 토마토, 고추, 참외, 호박, 오이, 메론, 딸기 등 채소작물에 작은뿌리파리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작은뿌리파리는 토양재배 뿐 아니라 재배환경이 전혀 다른 수경재배 포장에서도 발생하는데다, 작물 생육이 활발히 진행되는 본포와 육묘장에서도 많이 발생해 농가들의 큰 피해를 입고 있다. 작은뿌리파리의 유충은 햇빛을 싫어하고, 수분이 많은 곳을 좋아하는 습성으로 작물의 뿌리부분에서 서식한다. 지제부나 뿌리를 직접적으로 가해하여 갈색의 상처가 나고, 지제부의 줄기를 파고 들어가기도 한다. 육묘 시기나 정식 후 뿌리활착 단계에서 피해를 받으면 피해가 심하게 나타난다. 피해증상은 뿌리의 발달이 불량해지고, 수분이나 영양의 이동을 방해하여 생장이 늦고, 시들음 증상을 일으켜 결국에는 고사한다. 또한 뿌리나 지제부에 상처를 내면 병원균의 침투가 용이해져 병 발생을 유발 시킨다. 작은뿌리파리에 의한 피해로 뿌리와 줄기조직이 부패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