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8 (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13.7℃
  • 박무대전 15.2℃
  • 박무대구 13.6℃
  • 울산 13.9℃
  • 흐림광주 14.5℃
  • 부산 14.6℃
  • 흐림고창 13.5℃
  • 흐림제주 15.4℃
  • 흐림강화 12.9℃
  • 흐림보은 14.5℃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4.7℃
  • 흐림경주시 13.7℃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전체기사 보기

장마 전 필수 ‘탄저병’ 방제

재배지 청결 유지가 매우 중요

탄저병은 잦은 비와 일조량 부족으로 고추, 사과 등 작물에서 발생하는 곰팡이병이다. 탄저병은 역병과 더불어 고추에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병으로 수량 손실이 연평균 15~60% 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열매가 맺히기 시작 한 6월 상하순부터 발생하기 시작해 장마기를 지나 8~9월 고온다습한 조건에서 급속히 증가한다. 특히 빗물에 의해 균이 전파되므로 여름철 잦은 강우와 태풍에 의해 많이 발생한다. 주로 열매에서 병징이 나타나지만 간혹 잎과 줄기에 발생하기도 한다. 기름방울 같은 연녹색의 작은 반점이 생기고 점차 둥근무늬로 확대되는데,병이 진전되면 움푹 들어간 궤양 증상을 보인다. 병이 생긴 부분은 검은색의 작은 입자로 덮이거나 주황색 점들로 보이는 포자덩어리가 생긴다. 탄저병을 방지하기 위해 노지에서는 두둑을 높게 하고 골을 피복하여 빗물에 의해 식물체에 흙이 튀는 것을 막아주어야 한다. 또한 병든 열매는 발견 즉시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한 것보다 더 효과적이다. 병든 열매를 그냥 두거나 이랑사이에 버려두면 방제 효과가 50% 이상 감소하기 때문에 재배지를 청결하게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등록약제는 비오기 전후에 예방적으로 살포해준다. 만약 저항성 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