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6.0℃
  • 흐림강릉 30.5℃
  • 흐림서울 27.2℃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30.0℃
  • 소나기광주 28.6℃
  • 흐림부산 28.7℃
  • 흐림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31.3℃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6.9℃
  • 흐림금산 27.7℃
  • 구름많음강진군 30.9℃
  • 흐림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8.2℃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전체기사 보기

장마와 폭염에 대비하는 원예작물 재배관리 필수자재

병해충 예찰과 방제가 반드시 필요

장마가 길어질 경우 침수피해 뿐만 아니라 각종 병해충 피해가 더욱 심각해진다. 또한 일조시간이 부족해 벼·고추 등 농작물이 웃자라 연약해지므로 병해충 예찰과 방제가 반드시 필요하다. 한해 농사의 노력이 장마로 물거품이 될 수 있다. 장마 전 예방 차원의 방제가 중요 장마시기에 크게 문제가 되는 고추 탄저병은 기후변화에 따라 병해충 발생이 잦아지는 만큼 병 저항성 품종을 심고, 비가 많이 내리는 장마 전부터 예방 차원의 방제를 해줘야 한다. 예방적 약제 살포가 매우 중요하므로 병 증상이 보이지 않더라도 비가 오기 전후, 열매 표면에 약액이 골고루 묻도록 등록 약제를 뿌려줘야 한다. 지난해 병해충 발생이 많았던 농가에서는 꼼꼼한 정밀예찰을 통한 조기 발견과 제때 방제로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주의가 필요하다. 탄저병은 장마 전 예방 차원에서 약제를 뿌리면 장마 이후 약제를 뿌리는 것보다 방제 효과를 30% 정도 높일 수 있다. 효과적인 방제를 위해서는 약제 살포 전 탄저병 과실을 제거하고 반드시 폐기해야 하며, 그런 다음 등록 약제를 안전 사용 지침에 따라 7∼10일 간격으로 연속 살포해야 한다. 피해가 보이면 탄저병 치료용 살균제를 함께 사용해 추가 확산을 막아야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