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흐림동두천 8.4℃
  • 구름많음강릉 7.7℃
  • 흐림서울 9.6℃
  • 흐림대전 9.9℃
  • 흐림대구 9.9℃
  • 구름많음울산 8.2℃
  • 흐림광주 10.6℃
  • 구름많음부산 10.2℃
  • 흐림고창 9.7℃
  • 흐림제주 10.3℃
  • 구름많음강화 9.4℃
  • 흐림보은 8.6℃
  • 구름많음금산 9.4℃
  • 구름많음강진군 10.6℃
  • 흐림경주시 8.9℃
  • 구름많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종자 가공처리기술 국산화로 종자 부가가치 향상

종자 필름코팅 및 프라이밍 기술 국산화 성공

국립종자원(원장 최병국)은 외국 의존도가 높은 종자가공처리 3대 기술*중 하나인 종자 필름코팅 소재와 기술 및 장비의 국산화·고도화에 성공했다.

 

이는 종자 가공처리 기술 국산화를 위해 2016년부터 진행된 국립종자원, 신농, 노루홀딩스 등 7개 기관의 공동연구 성과로, 국산 기술을 이용한 종자 필름코팅 소재는 외산 대비 약 1/4 가격으로 상용화되어 현재 신젠타 등 10여개 종자회사에 판매되고 있으며, 종자 필름코팅 장비도 기존 시제품의 성능을 개선하여 내년도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 종자 필름코팅액 가격은 kg기준으로 외산 약 70,000, 국산 약 17,000원 수준이다.

 

필름코팅의 경우 종자 외관상의 식별이 쉽도록 종자의 표면에 얇은 친수성 막을 덧입히는 처리. 품질 향상 등의 효과도 있다. 펠렛코팅의 경우는 주로 크기가 작은 종자를 크고 둥글게 하여 다루기 쉽고 기계파종 및 육묘파종하기에 편리하도록 크기를 키우는 코팅이다, 프라이밍은 종자의 발아의 속도와 균일성을 높이기 위해 일정 조건을 처리하는 기술. 발아소요기간 단축, 유묘의 균일도 향상, 초기생육 촉진의 효과가 있다

 

세계 종자 가공처리시장의 규모는 연간 2017년 기준 67억불로 Incotec(네덜란드), Sumitomo(일본), Seed Processing(네덜란드) 3개 업체가 세계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 종자가공처리 관련 기술은 농우 등 일부 기업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국내 종자 가공처리시장의 규모는 정확히 집계된 자료가 없으나, 세계 종자가공처리시장의 경우 전체 종자 시장의 10%를 차지하며 2018년 기준 국내 채소 종자시장 규모는 2,872억 원이다.

 

국립종자원은 지속적인 산관 연구 협력을 통해 종자 펠렛코팅 등 나머지 종자 가공처리 핵심 기술에 대해서도 국산화에 주력해 나갈 계획이다. 종자코팅의 최고 기술 중 하나인 펠렛코팅의 국내 기술 수준은 시작단계로 선진국 대비 약 10% 수준에서 과제 수행을 통해 현재 50% 수준까지 끌어올렸고, 종자의 발아세 및 발아율 향상을 위한 프라이밍 기술은 초음파를 이용한 친환경적 처리방법의 효과를 확인하였으며, 대량 처리가 가능한 산업용 가공처리기기의 성능 개선 후 내년도 제품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외에 비파괴 종자선별 기술, 종자소독처리 기술 등 고품질 종자 생산을 위한 가공처리기술 연구도 병행 중이다. 국립종자원 관계자는 지금까지 수입 소재와 외국 기술에 의존하던 종자 가공처리 기술의 국산화로 종자의 부가가치를 향상시켜 국내 종자 수출 확대에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