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 맑음동두천 2.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6.6℃
  • 맑음광주 8.2℃
  • 맑음부산 8.8℃
  • 맑음고창 7.0℃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3.2℃
  • 맑음보은 4.9℃
  • 맑음금산 4.7℃
  • 구름조금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6.2℃
  • 맑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한-볼 감자연구혁신센터 준공식 볼리비아 대통령 참석해 성료

감자 유전자원의 보물창고 볼리비아에 한국 씨감자 생산기술 전수

▲ 지난 12일 볼리비아 따라따시 소재 한-볼 감자연구 혁신센터에서 준공식을 개최했다.


볼리비아 씨감자 생산체계 구축 및 생산기술 전수를 통한 농가소득 증대 및 양국 간의 농업협력 강화를 위해 지난 201610월부터 단국대학교 생명과학대학(학장 이동진)은 농림축산식품부 국제협력사업의 일환으로 볼리비아 씨감자 생산체계 구축 및 생산기술 전수사업을 실시하고 있다.

 

이 사업은 볼리비아 농업개발부의 요청에 따라 따라따(Tarata)시를 사업대상지로 선정하고, 한국의 선진화된 씨감자 생산기술 전수를 통해 볼리비아 감자생산 체계의 중심이 되도록 심혈을 기울여 왔다. 지난 3년여 동안 씨감자 연구센터와 실증시범포 등 모든 시설을 완공하고 현지시각 지난 1210시 볼리비아 따라따시 소재 한-볼 감자연구혁신센터(CNIP)에서 시설 준공식을 개최했다.


▲ 볼리비아 모랄레스 대통령(중앙)이 감자연구센터를 돌아보고 있다.

  

이번 준공식은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어촌공사, 볼리비아 농촌개발부, 농림혁신청(INIAF) 및 따라따시가 공동으로 주최하였으며, 볼리비아 대통령(Evo Morales Ayma), 농업부 장관(Cesar Hugo Cocarico Yana), 농림혁신청 청장(Carlos Osinaga Romero), 주볼리비아한국대사관 김학재 대사, 한국농어촌공사 안성수 부장 등을 비롯해 관련 공무원과 지역주민 등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대하게 거행됐다. 특히 준공식 행사 중 씨감자 연구센터, 양액재배 온실 등 각종 시설을 둘러보는 일정은 VIP를 비롯해 현지 연구원과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다.

 

주볼리비아한국대사관 김학재 대사는 축사를 통해 -볼 감자연구혁신센터(CNIP)가 성공적으로 준공된 것을 자랑스럽고 기쁘게 생각한다이 사업이 볼리비아 식량주권 확보 및 국민의 삶의 질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본다라고 평가했다.

 

볼리비아 후안 에보 모랄레스 아이마 대통령은 축사에서 한국 정부의 감자연구혁신센터 지원에 감사드린다감자센터 설립을 계기로 생산량 증대 혁신을 통해 감자산업이 한층 더 발전을 이루어 나가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 한-볼 감자연구 혁신센터 전경

  

한편, 본 사업은 2020년까지 4년간에 걸쳐 볼리비아의 씨감자 생산체계 구축을 위한 씨감자 양액재배온실, 육묘용 그린하우스, 농기계 지원, 한국 초청연수, 농가영농교육 등을 진행하며. 농림축산식품부 국제농업협력사업의 일환으로 40억원이 투입되어 추진하고 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