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26.5℃
  • 서울 25.3℃
  • 흐림대전 25.0℃
  • 구름많음대구 25.1℃
  • 박무울산 25.4℃
  • 흐림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6.8℃
  • 흐림고창 25.0℃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3.7℃
  • 흐림보은 22.8℃
  • 구름많음금산 24.1℃
  • 흐림강진군 25.8℃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전체기사 보기

연이은 폭염, 땅속 미생물들은 어떻게 지낼까?

효소는 절대 만병통치약으로 사용하면 안돼

코로나-19로 가뜩이나 힘들어 죽겠는데 날씨까지 연이어 폭염이라 정말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올해는 유독 짧은 장마로 비도 별로 안 오고 그나마 가끔씩 비를 몰고 다녔던 태풍들도 우리나라를 비켜나가는 바람에 가뭄 피해를 걱정해야 할 지경에 이르렀다. 지구 온난화의 전조라고도 하고 한편에서는 지구의 자연스러운 순환 과정이라고도 하는데 어쨌든 농업인들이 살아가기에 좋은 날들은 아닌 듯 싶다. 2019년 7월 농촌진흥청 자료에 따르면 국내 농업 미생물 시장의 가치는 약 3조4천억 정도로 추정하며 세계시장 규모의 688억 달러(약 75조)의 4.5%를 차지한다고 하여 미생물의 대한 관심과 이용이 늘어나고 있다. 특히 미생물을 이용한 친환경 농약, 비료, 생균제 등에서 활용도가 높으며, 가축의 질병을 막는 항생제 효과를 보여주기 위해 이용되는 생균제는 1,000억 정도의 규모로 가장 큰 성장을 기대하는 분야라고 보도가 되었다. 우리나라의 힘든 농업이 미생물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토양의 힘이 늘어나고 작물 생산성도 증대되는 효과들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다양한 물질들이 토질이나 재배하는 작물의 특징에 따라 토양에 투입 토양의 미생물들은 이렇게 더운 날들에는 어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