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4 (토)

  • 맑음동두천 -8.0℃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7℃
  • 맑음대전 -5.5℃
  • 맑음대구 -1.2℃
  • 맑음울산 -1.1℃
  • 맑음광주 -2.2℃
  • 맑음부산 0.9℃
  • 맑음고창 -5.9℃
  • 구름많음제주 4.5℃
  • 구름많음강화 -5.8℃
  • 맑음보은 -8.5℃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6℃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기술/제품

전체기사 보기

국내 신장 이종 이식 기술, 선도국 수준에 한걸음 가까이 가다

돼지 신장 이식한 원숭이 115일 동안 생존, 신장 이종 이식 분수령되다 미국 신장 이종 이식 100일 이상 생존까지 15년…한국 8년 만에 도달 DPF 시설 운용 가능성 입증하고 표준작업지침서 개발, 매년 보강 개정 계획

농촌진흥청(청장 조재호)은 최근 돼지 신장 이종 이식 연구 결과와 이종 이식용 돼지 개발 현황을 소개하며, 국내 신장 이종 이식 기술이 선도국 기술 수준에 한걸음 가까이 다가섰다고 밝혔다. ▲이종 이식용 돼지 2022년 미국에서 말기 심장 질환자에 돼지 심장을 이식해 화제가 됐다. 우리나라(식약처)도 2022년 12월 돼지의 췌장 안 인슐린 분비조직인 췌도를 당뇨병 환자에 이식하는 임상 시험을 처음 승인했다. 인간의 난치병 극복에 다른 종(이종)의 장기를 활용하는 시대가 점차 가까워지고 있다. 최근 국립축산과학원에서 개발한 이종 이식용 돼지의 신장을 이식받은 원숭이가 115일 동안 생존해 화제를 낳았다. 이는 국내 신장 이종 이식 기록 중 가장 긴 기간이다. 건국대학교병원 윤익진 교수팀은 2022년 8월 5일 안전성평가연구소(전북분소)에서 원숭이에 돼지의 신장을 이식했고, 신장을 이식받은 원숭이는 안전성평가연구소 동물모델연구그룹 황정호 박사팀에서 개발한 ‘이종 이식 수술 후 관리 프로그램’에 따라 집중 관리를 받았다. 이번 연구에 신장을 제공한 돼지는 초급성과 급성 면역이 제어된 형질전환 돼지로, 지정 병원균 제어 시설에서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