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3 (금)

  • 구름많음동두천 17.1℃
  • 구름조금강릉 12.1℃
  • 구름많음서울 19.8℃
  • 구름많음대전 19.5℃
  • 대구 14.6℃
  • 울산 15.3℃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5.9℃
  • 흐림제주 15.2℃
  • 흐림강화 18.2℃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8.6℃
  • 흐림경주시 15.1℃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밭작물 수확기로 노동력은 절감, 수익은 증가

현대농기계, 밭작물 수확기 보급 확대
농촌진흥청 공동개발 감자수확기, 1일 최대 3,000평 작업

 

밭작물 기계 전문 생산 업체인 현대농기계(대표 정다운)는 최근 노지 농업의 기계화율을 높이고, 낙후된 국내 노지농가의 디지털화에 기여하면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2007년 전북 익산에 설립된 현대농기계는 땅속작물 수확기 개발을 시작으로 상하차용 리프트, 수집형 작물 수확기, 채소 수확기 등 꾸준히 농기계를 연구·개발을 했으며, 농업기술센터, 농기계 임대 사업소 등과 연계해 보급을 확대하고 있다.

 

특히 농촌진흥청과 공동개발한 수집형 감자수확기(HD-PC900)는 굴취‧이송‧흙 분리‧톤 작업을 한 번에 할 수 있으며, 자체 유압 구동 방식을 통해 1일 기준 최대 3,000평까지 수확이 가능하며, 작업자 스스로 시작‧중지‧속도조절‧리프팅 작업을 할 수 있어 노동시간과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어 농업인들에게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현대농기계의 대표적 농기계인 다목적 작물 수확기는 제품 한 대로 고구마‧마늘‧생강‧양파‧당근‧더덕‧땅콩‧당귀‧약초 등 18가지 이상의 땅속작물을 수확할 수 있어 농가 경영비 절감에 효과적이다.

 

현대농기계의 특허기술을 사용한 미륜(landside wheel, 尾輪, 높이 조절 가능한 바퀴)으로 깊이 조절 및 유지를 할 수 있어 깊이 100~600mm까지 굴취와 토질의 종류(황토‧석회암‧돌 많은 토질)에 상관없이 흙 분리가 가능하며, 양파 줄기나 고구마 비닐피복이 있는 상태에서도 작업이 가능하다.

 

현대농기계 정다운 대표는 “수확량 특정이 가능한 자주식 감자‧양파‧마늘‧무‧배추 수확기 양산화를 통해 농기계임대사업소 및 농가에 본격적으로 공급할 계획”이라며, “국내시장의 보급실적을 바탕으로 중국을 중심으로 아시아 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가장 최근에 개발된 트랙터 부착형 채소 수확기는 유압구동방식으로 작동하며, 이전공공기관연계 육성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테스트베드 현장 실증 지원사업을 통해 이송 컨베이어벨트로 4고랑을 동시에 수확할 수 있어 작업능률이 향상되었음을 확인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