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6 (월)

  • 맑음동두천 14.2℃
  • 흐림강릉 15.2℃
  • 맑음서울 15.3℃
  • 연무대전 14.2℃
  • 맑음대구 16.2℃
  • 맑음울산 15.4℃
  • 구름조금광주 18.3℃
  • 맑음부산 16.5℃
  • 구름많음고창 15.1℃
  • 흐림제주 17.3℃
  • 맑음강화 10.2℃
  • 맑음보은 13.6℃
  • 구름조금금산 12.6℃
  • 흐림강진군 16.7℃
  • 맑음경주시 14.1℃
  • 구름많음거제 16.5℃
기상청 제공

무기질비료 농업용 출하량 계속 줄고 있어

2019년 출하량, 2013년 대비 15.0% 감소
환경친화적인 완효성·기능성 비료 공급 늘어나

2019년말 기준 국내 무기질비료 출하량이 2013년 대비 15.0% 줄어 든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비료협회에 따르면 국내 농업용 무기질비료 출하량이 과거 출하량이 가장 많았던 2013년 이후 계속 감소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2013년도 기준 협회 7개 회원사 농업용 출하량이 실중량 기준 1,213천톤이었으나 2019년도는 1,031천톤에 그쳤다. 요소 등 단비는 2013년도 224천톤에서 185천톤으로 17.4% 감소됐으며, 21복비, 원예용, 맞춤형 등 복합비료는 2013년도 989천톤에서 2019년도 846천톤으로 14.5% 줄어들었다.

 

 

무기질비료 생산업계는 정부의 친환경농업 정책에 맞추어 비료사용량은 적고 양분 효율성이 높은 완효성·기능성 비료 등 기존 비료보다 환경친화적인 비료 공급에 노력하고 있다. 국내 농업용으로 출하된 완효성·기능성 등 환경친화적 비료는 2013년도 51천톤에서 2019년도 75천톤으로 47.1% 증가됐다.

 

최근 일부언론에서 국내 무기질비료 사용량(화학비료)이 2011년도에 비해 2019년에 13.3% 증가되었다고 보도된 내용과 관련해서 협회는 관련통계 작성시점의 비료종류나 적용기준, 작성기관 등이 달라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협회 윤영렬 전무는 “무기질비료가 가지고 있는 양분 효과성, 안전성, 경제성 등은 이미 오랜기간 사용해 높이 평가되고 있다”며 “최근 변화하고 있는 농정방향에 맞춰 무기질비료 생산업계도 신기술과 접목하여 농작물별 특화되고 환경친화적인 기능성·완효성 비료 등의 공급을 대폭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무기질비료 생산업계는 농업의 공익적 기능 확대 및 비료의 적정사용 등 여러 시책 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학계·전문가 등 전문가그룹의 중지를 모아 대안을 모색하고, 농업인과 소통을 강화하며, 무기질비료에 대한 인식제고에도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