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0 (일)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6.0℃
  • 맑음서울 18.5℃
  • 맑음대전 16.5℃
  • 맑음대구 17.3℃
  • 맑음울산 16.9℃
  • 맑음광주 18.3℃
  • 맑음부산 19.8℃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5.2℃
  • 맑음보은 11.7℃
  • 맑음금산 13.7℃
  • 맑음강진군 17.6℃
  • 맑음경주시 14.7℃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핫이슈

백종원이 당부한 또 한 가지 사항은 좀… ˝자연스럽게˝

  • 박혜린 newsAM@newsAM.co.kr
  • 등록 2019.11.20 04:39:06


[농기자재신문=박혜린 기자] 혼자 아이들을 보고 있는 백종원은 정신 없는 상태였지만, “김장할 때 다시물을 우려서 찹쌀풀 내고, 고춧가루 먼저 불려 놓는 게 좋겠죠?”라는 전인화의 질문에 “그렇죠. 미리 고춧가루를 다시물에 불려 놔야 빛깔이 잘 나오죠”라며 전문가다운 꼼꼼 답변을 내놓았다.


백종원이 당부한 또 한 가지 사항은 “좀 짜더라도 젓갈 맛이 좀 심하다 싶을 만큼 젓갈을 많이 넣는 것”이었다.


백종원은 “그래야 나중에 깊은 맛이 난다”며 “특히 좀 쿰쿰해도 새우젓을 멸치액젓보다 좀 많이 넣어야 한다”고도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아내 소유진에게 “많이 배우고 와~”라며 전화를 끊었다.


‘쿵짝 자매’ 전인화X소유진은 파를 썰다가 나온 눈물을 활용, 여배우들다운 즉석 콩트를 선보였다.


소유진은 “애를 셋이나 낳아줬는데 맨날 파만 썰고…아이고 내 팔자야”라며 대성통곡해, 전인화의 폭소를 자아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