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1 (화)

  • 맑음동두천 -4.3℃
  • 맑음강릉 2.2℃
  • 맑음서울 -3.2℃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4℃
  • 맑음울산 2.7℃
  • 맑음광주 2.4℃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1.8℃
  • 구름조금제주 7.2℃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2℃
  • 맑음경주시 2.6℃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핫이슈

박은혜는 아이가 없었으면 이혼을 버티지 우다사

  • 박혜린 newsAM@newsAM.co.kr
  • 등록 2019.11.20 03:30:04


[농기자재신문=박혜린 기자] 13일 첫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이하 ‘우다사’)에는 박영선, 박은혜, 김경란, 박연수, 호란이 출연했다.


박은혜는 "아이가 없었으면 이혼을 버티지 못 했을 것 같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일이 싫어졌다. 내가 하지 않는 일을 듣는 게 너무 싫었고 힘들었다. 사는 것도 힘들었다"며 "그래서 자다가 깨지 않길 바랐던 적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촬영 이후에도 다섯 사람의 이야기는 끊이지 않았다.


박연수는 “아빠를 그리워하는 지아의 눈물을 보면 내 사지 육신이 찢기는 것과 비교가 안될 정도로 가슴이 아프다”고 털어놨다.


호란은 “인생에서 가장 사랑했던 남자와 다시 만났을 때 더 오래 서로 관찰했어야 했는데 다 안다고 생각하고 성급히 결혼을 결정한 것 같다”고 회상하기도 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