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2 (토)

  • 맑음동두천 15.0℃
  • 구름조금강릉 18.6℃
  • 맑음서울 15.5℃
  • 맑음대전 14.0℃
  • 맑음대구 17.6℃
  • 구름많음울산 19.0℃
  • 맑음광주 16.5℃
  • 맑음부산 18.9℃
  • 맑음고창 13.5℃
  • 맑음제주 19.1℃
  • 맑음강화 15.7℃
  • 구름조금보은 9.6℃
  • 맑음금산 10.8℃
  • 구름조금강진군 12.4℃
  • 구름많음경주시 18.7℃
  • 구름조금거제 18.2℃
기상청 제공

핫이슈

방송에서는 테이저건 오발 사건을 통해 인권의 딜레마를~ 달리는 조사관


[농기자재신문=박수현 기자] OCN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데이드림 엔터테인먼트) 측이 9일, ‘목함지뢰 사망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 한윤서(이요원 분)과 배홍태(최귀화)의 모습을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방송에서는 테이저건 오발 사건을 통해 ‘인권의 딜레마’를 예리하게 짚으며 묵직한 화두를 던졌다.


무엇보다 과거 자신의 오판을 인정하고 바로잡기에 나선 배홍태의 모습은 깊은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외국인 노동자의 억울한 죽음, 공권력이 동원된 불법사찰, 경찰의 인권 등 우리 주변의 다양한 인권침해 사례들을 밀도 있게 다룬 ‘달리는 조사관’이 이번엔 군 의문사 문제를 다룬다.


공개된 사진은 인권증진위원회(이하 인권위)의 새로운 진정사건을 예고한다.


오랜 인연이 있는 인권변호사 우태선(김강현 분)과 피해자의 아버지(정은표 분)를 만난 배홍태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두 사람은 군대에서 발생했던 목함지뢰 사망사고에 대한 의문점을 제보하기 위해 배홍태를 찾았다.


군대 의문사를 인권위 제보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을 모은다.


사진 속 인권위원장 안경숙(오미희 분)과 국방부 장관(이경영 분)의 팽팽한 신경전도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군대에서 사고가 일어나고, 인권위가 조사에 착수하기까지 두 수장의 카리스마 격돌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달리는 조사관’ 제작진은 “인권위 조사관들이 군대에서 아들을 잃은 아버지의 간절함이 담긴 진정사건을 마주한다. 군부대를 찾아 나선 조사관들의 진실 찾기가 몰입도 높게 펼쳐질 예정”이라고 했다.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