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5.5℃
  • 구름많음강릉 29.3℃
  • 구름많음서울 27.7℃
  • 맑음대전 27.9℃
  • 맑음대구 27.4℃
  • 맑음울산 28.5℃
  • 맑음광주 27.4℃
  • 맑음부산 30.9℃
  • 맑음고창 27.3℃
  • 맑음제주 28.8℃
  • 흐림강화 26.4℃
  • 맑음보은 25.3℃
  • 맑음금산 24.1℃
  • 맑음강진군 27.5℃
  • 맑음경주시 26.5℃
  • 맑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작물보호제

고추 탄저병엔! 경농 다코닐 수화제·액상수화제

탄저병 방제, 생산량·품질 향상 지름길
보호살균제로 예방위주의 약제 살포 필수

고온 다습한 기온이 본격 시작되는 5~6월, 고추 탄저병 예방을 위한 농가들의 움직임이 분주하다. 특히 치료제 위주로만 연속 사용해 온 농가들 사이에서 저항성 문제가 발생하면서 예방 위주의 보호살균제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이다.

 

고추에 발생하는 여러 병해충 중 가장 큰 피해를 주는 병해는 단연 탄저병이다. 탄저병 병원균은 99%가 비가 오는 날에 빗물에 의해 주변으로 전파된다. 방제를 위한 완벽한 방법은 예방을 최우선하는 것으로, 탄저병이 걸린 고추 과실을 포장에서 제거해야 한다. 특히 탄저병 병반을 가지고 있는 과실은 병반 한 개에서 천만 개 이상의 병원균 포자 생성이 가능하기 때문에 병든 과실을 제거한 뒤 바닥에 버리는 게 아니라 반드시 고추 재배 포장 외부로 제거해야 한다.

 

고추 탄저병 방제를 위한 약제방제는 보통 6월 장마기를 중심으로 체계 처리한다. 탄저병에는 4종류 이상의 병원균이 관여하기 때문에 사실상 발병 후 완벽 방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1차 전염을 확실하게 막을 수 있는 예방 위주의 보호살균 제품이 필요한 이유이다. 대표적인 보호살균제로는 다코닐 수화제와 액상수화제를 꼽을 수 있다. 다코닐과 같은 보호살균제를 강우 전에 지속적으로 살포하여 병 발생을 억제하고, 강우 후 침투성 살균제를 살포해 일부 감염될 수 있는 병원균을 제거하는 것이 필요하다.

다코닐 수화제와 액상수화제는 반드시 병 발생 전에 살포해야 하며, 잎의 앞면과 뒷면, 줄기와 가지 등 모두 골고루 묻도록 처리해야 효과적이다. 다코닐 성분이 병원균의 포자형성과 포자발아를 억제해 우수한 예방효과를 나타낸다.

 

㈜경농 제품개발팀 이재군 PM은 “다코닐 수화제와 액상수화제는 50년 간 내성 없이 강력하고 안정적인 약효를 자랑하는 원예용 예방 보호 전문 살균제”라며 “믿고 사용할 수 있는 다코닐을 처리하면 고추 탄저병을 완벽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