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22 (일)

  • 흐림동두천 17.5℃
  • 흐림강릉 16.1℃
  • 흐림서울 18.0℃
  • 대전 16.5℃
  • 대구 16.8℃
  • 울산 18.4℃
  • 광주 16.9℃
  • 부산 18.3℃
  • 흐림고창 16.6℃
  • 제주 20.0℃
  • 흐림강화 17.7℃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5.7℃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7.6℃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기고

전체기사 보기

똥! 너는 누구니? ‘똥의 재발견’

인류의 위협이 될 수도 도움이 될 수도...

바쁘게 지내다가 추석 연휴가 돌아오면 멀리 친척집을 찾아야 할 곳도 없고 그렇다고 딱히 할 일도 없기에 오랜만에 극장을 찾아 영화 보는 것도 나름대로의 호사라고 생각하며 즐기곤 한다. 몇 해 전 ‘마션(Martian)’이라는 영화가 박스오피스 연속 1위를 차지한 적이 있었는데 ‘마션’은 ‘화성인’이라는 뜻으로 대략적인 내용은 이렇다. 화성탐사를 위해 지구를 떠난 우주인들이 화성탐사를 진행하던 중 강력한 모래폭풍을 만나 긴급 탈출을 시도하던 중 대원 한명이 낙오를 하게 된다. 당연히 죽었을 것으로 단정을 하고 1명을 제외한 모든 대원이 탈출에 성공해 지구로 귀환을 하게 되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죽은 줄 알았던 대원 한명이 살아나 아무도 없는 화성 탐사 기지에서 생존해 나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사람의 생존에 필수적인 식량 생산에 결정적 양분으로 탈바꿈 홀로 남겨진 화성에서 제한된 공간과 한정된 식량으로 구조대가 올 때까지 버텨야 하는 극한 상황가운데에서 아무런 희망이 없이 막연한 기대감만을 가지고 하루하루를 보내던 주인공은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보던 중 갑자기 농사를 지어야겠다는 아이디어가 떠올라 작물재배를 시작한다. 마침 주인공이 식물학자라는 설정도 잘 맞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