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0℃
  • 구름많음강릉 27.7℃
  • 흐림서울 21.6℃
  • 구름많음대전 25.3℃
  • 구름많음대구 28.1℃
  • 박무울산 23.9℃
  • 구름많음광주 23.3℃
  • 흐림부산 23.9℃
  • 구름조금고창 20.4℃
  • 박무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23.4℃
  • 흐림강진군 23.9℃
  • 구름많음경주시 25.7℃
  • 구름많음거제 24.4℃
기상청 제공

기고

전체기사 보기

드론!! 기후변화를 감시하다

세계 드론 시장, 연평균 7조 5천억원 규모 드론 판매액의 80% 이상이 농업분야 집중

지난 2017년 2월 6일, 세계 최대 무인항공기 및 촬영 장비 제조 브랜드인 중국의 DJI가 유엔개발계획(UNDP,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과 손잡고 기후변화로 인해 지구에서 사라질 위기에 놓인 섬나라 몰디브 주민들을 위해 드론을 띄웠다. 계속되는 몰디브의 해수면 상승과 해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고자 드론을 이용하여 재해담당기관 비행교육 및 활용방법 전수에 적극 나선 것이다. DJI와 UNDP는 드론 항공촬영을 통해 ▲해수면 변화관찰, ▲방조제 필요위치 파악, ▲해일피해에 대응한 대피경로 설정 등에 적극 활용되며, 항공촬영 소스를 이용한 3D 매핑기술의 구현이 몰디브의 시설 복구 및 수색구조 작업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처럼 드론을 이용할 경우, 과거 헬리콥터나 위성과 비교할 때 빠르고 쉽게 지역사회의 지도제작 및 시간경과에 따른 변화를 주기적으로 파악할 수 있어 기후변화에 보다 효율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레저에서 재해사고 조사·평가까지 드론의 끊임없는 진화 '날아다니는 스마트폰' 혹은 '하늘 위의 컴퓨터'. 모두 드론을 가리키는 별명이다. 드론에는 각종 센서와 무선 통신 장치, 영상 처리 장치, 비행




포토뉴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