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화)

  • 흐림동두천 25.9℃
  • 흐림강릉 30.2℃
  • 흐림서울 27.1℃
  • 대전 27.4℃
  • 흐림대구 30.4℃
  • 흐림울산 29.5℃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8.1℃
  • 흐림고창 28.4℃
  • 구름많음제주 30.7℃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9.8℃
  • 흐림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8℃
기상청 제공

기고

전체기사 보기

지구온난화로 위기에 처한 지구 구할 무한한 가능성 지닌 미생물들

아산화질소를 지구온난화에 기여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마이크로박테리움 옥시단스’

9시 뉴스가 끝날 즈음에 날씨 정보를 전하기 위하여 기상캐스터가 나와서 설명할 때 자주 듣는 단어가 ‘북태평양고기압’이다. 여름철에 고온 현상이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이라고 하는데 자세히는 모르지만 어쨌든 여름철 기온이 상승하면서 바닷물이 증발되어 평년보다 덥고 많은 비가 내릴 것 이라는 멘트가 귀에 익숙해졌다. 지구의 온도가 심상치가 않다. 파키스탄의 온도가 54℃씨를 기록했다고 하고 인도는 기상 관측 이래 최고의 온도가 관측되었다고 매스컴에서 연일 기사를 내보내고 있다. 사계절이 뚜렷했던 우리나라에서도 지구 온난화 현상이 이제는 일상이 되어 여름철 고온에 시달리고 있다. 한편 지구 반대편에서는 물난리에 폭설이 내리는 이상 한파가 전해지는 등 지구 환경이 심상치 않다. 날씨가 견디기 어려울 정도로 급변하고 예상을 못하다 보니 그 원인을 찾는 연구들이 진행되어 결론으로 온실가스에 의한 지구 온도 상승에 의한 것이라고 알게 되었다. 그러다보니 전 세계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한 노력과 비용을 투입하여 지구의 온도를 낮추는 것이 아닌 덜 올릴 수 있는 방법들을 쏟아내고 있다. 재생에너지를 사용하여 화석연료를 줄여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려고 하고 전기차 보급,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