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0.1℃
  • 맑음강릉 5.6℃
  • 맑음서울 1.5℃
  • 구름조금대전 3.1℃
  • 구름많음대구 2.9℃
  • 맑음울산 6.8℃
  • 박무광주 4.7℃
  • 맑음부산 7.3℃
  • 흐림고창 4.9℃
  • 구름많음제주 11.8℃
  • 맑음강화 1.8℃
  • 구름많음보은 1.9℃
  • 흐림금산 3.7℃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4.8℃
  • 맑음거제 8.7℃
기상청 제공

인물포커스

전체기사 보기

기후변화에 따른 농업분야 위기에 선제적 대응하는 “국립한국농수산대학”

조재호 총장, 지속가능한 농업을 위해서는 청년농 육성이 관건

코로나19와 기후변화로 인해 농업에 대한 관심이 재조명되고 있는 가운데 농업에 관심을 가지는 청년들이 들고 있다. 농어업 트랜드를 이끌어나가는 청년 리더 육성의 산실인 국립한국농수산대학에 조재호 총장에게 한농대에 미래와 현재에 대해 들어봤다. 국립한국농수산 대학만의 경쟁력이 있다면 ? 한농대 진학을 희망하는 학생들이 생각하는 가장 큰 장점은 3년간의 재학 기간 동안 학비 걱정 없이 마음껏 공부하며 농업의 꿈을 키울 수 있는 점이라고 생각합니다. 또한 실습 중심의 교육 운영을 통해 학생들의 현장실무능력을 향상시켜 다른 농업계 대학보다 학생들이 현장에서 큰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농업뿐만 아니라 국내 모든 교육기관은 학령 인구 감소로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한농대의 분위기는? 한농대는 농어업인 양성하는 전문대학이기 때문에 학령 인구 감소뿐만 아니라 농어촌 인구 감소에 따라 우수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2022학년도부터 도시에 있는 인재들을 적극 유입시키고자 영농기반을 반영하지 않는 특별전형 비율을 현행 37%에서 48%, 2023학년도에는 54%, 2024학년도에는 60%까지 높일 계획이며 또한, 영농 기반이 없더라도


실시간 뉴스



배너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