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흐림동두천 1.7℃
  • 흐림강릉 11.5℃
  • 흐림서울 3.1℃
  • 흐림대전 5.5℃
  • 흐림대구 10.2℃
  • 흐림울산 12.2℃
  • 흐림광주 8.2℃
  • 부산 12.8℃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10.8℃
  • 흐림강화 0.5℃
  • 흐림보은 5.4℃
  • 흐림금산 6.2℃
  • 흐림강진군 8.5℃
  • 흐림경주시 11.5℃
  • 흐림거제 13.1℃
기상청 제공

인물포커스

전체기사 보기

㈜양평 양지농원, 인력 부족 시대 해법을 찾다

동틀 무렵부터 오전 12시까지만 사업장 운영

양지농원 변년균 사장농촌 인력의 부족은 비단 농업생산 현장만의 문제가 아니다. 농업 관련 기업을 비롯해 유통업체(시판)들 또한 인력 부족으로 인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인력 부족의 새로운 해법을 찾아 실천하고 있는 양지농원 변년균 사장을 만났다. “개인적으로는 운영시간을 12시까지로 바꾼 후 남는 시간을 제품개발이나 농민들을 컨설팅하는 것에 집중함으로써 오히려 과거보다 효율적인 측면도 생겼다” 국내 농자재 판매업은 업종의 특성상 대부분이 가족경영의 형태로 운영되고 있으며, 특히 부부 내외가 운영하는 곳들도 많다. 실상이 이렇다 보니 집안일이나 개인적인 볼일을 보는 것도 쉽지 않을 뿐만 아니라 특히 아내의 경우 집안일을 병행하다 보니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도 사실이다. 문제는 부족한 인력을 충원하는 것도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변년균 사장은 양평군 양평읍에 약 3,305㎡ (1,000평) 규모의 사업장에서 변년균 사장 내외를 포함한 6명이 종자, 작물보호제, 비료, 퇴비, 농기구 등 각종 농자재를 판매하고 있다. 또한 3월부터 11월까지는 약 3,305㎡(1,000평) 규모의 육묘장도 운영하고 있다. 육묘장은 한국인 관리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