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2.3℃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23.7℃
  • 대전 25.2℃
  • 구름조금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4.5℃
  • 흐림광주 25.8℃
  • 구름조금부산 25.4℃
  • 흐림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28.3℃
  • 구름많음강화 22.7℃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7.3℃
  • 구름조금경주시 24.0℃
  • 흐림거제 26.3℃
기상청 제공

뉴스섹션

전체기사 보기

가을감자, 자르지 말고 통으로 심으세요

절단면 통한 세균 감염, 부패 우려…통 씨감자 이용해야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가을감자 재배 시 건전한 씨감자를 구입해 2∼4등분으로 자르지 말고 통으로 심도록 당부했다. 가을재배의 경우 한여름의 고온다습한 환경 때문에 싹을 틔우는 과정 또는 심고 난 후 절단면을 통한 세균 감염으로 씨감자가 썩고 수량이 떨어질 것으로 우려된다. 농촌진흥청 연구 결과, 씨감자를 절단해 심을 때보다 통 씨감자로 심을 경우 싹의 출현율도 높고 수량도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절단 감자의 싹 출현율은 40∼80%로 낮았으나 10∼60g 크기의 통 씨감자는 86∼100%로 높았다. 감자 크기가 클수록 출현율도 높아졌다. 수량은 통 씨감자의 경우 115~170% 정도 늘었다. 씨감자 한 알당 무게가 30g 이상일 때 휴면타파(잠깨우기) 비율이 높아서 싹이 잘 트고 안정적인 수확량을 올릴 수 있었다. 봄감자를 가을재배용 씨감자로 이용할 경우 6월 하순 전에 수확해야 충분히 휴면이 깨져 높은 출현율을 확보할 수 있다. 6월 중·하순 전에 수확한 통 씨감자는 출현율이 87~93%인 반면에 7월 상순에 수확한 통 씨감자는 54% 정도로 출현율이 낮았다. 씨감자를 고를 때는 일반적으로 진딧물이 적은 환경에서 재배된 건전종자를 선택해야 한다.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