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9.3℃
  • 맑음강릉 27.0℃
  • 구름조금서울 30.4℃
  • 구름많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1.1℃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조금광주 29.5℃
  • 구름조금부산 25.5℃
  • 구름많음고창 26.8℃
  • 구름조금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4.9℃
  • 구름조금보은 27.6℃
  • 구름많음금산 28.4℃
  • 구름조금강진군 30.1℃
  • 구름많음경주시 26.8℃
  • 구름많음거제 25.3℃
기상청 제공

[식물이 사람을 키운다 ②]도시인 건강 지켜주는 그린 힐링오피스

공기오염 낮춰 직장인·학생 심신 편안하게

 


농진청, 활용 다양한 학교텃밭 정보포털 제공

환경개선과 정서함양에 식물을 이용하는 도시농업이 확산되고 있다. 도시인의 사무공간과 학교 텃밭 등에서 식물을 활용해 건강을 지키고 직장인의 정신건강과 어린이의 인성개발을 도모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공기정화식물을 활용해 사무실을 연출하는 ‘그린 힐링오피스’를 제안하고 있다. 직장인은 하루 일과 중 대부분의 시간을 밀폐된 사무실에서 보내는데 냉난방으로 인한 공기오염으로 쾌적한 환경을 만들기 어렵다. 이러한 사무실에서 식물을 기르면 사무환경 개선뿐 아니라 업무능력도 향상된다.


그린 힐링오피스…환경 개선과 업무능력 향상
농진청 도시농업연구팀에서 실험한 결과 사무실에 공간 부피대비 2%, 면적대비 5%의 식물을 두면 포름알데히드 등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크기의 실험동을 만들어 식물 1,2,3%를 투입하면서 휘발성유기화합물의 제거량을 측정하는 실험을 수행한 결과, 부피대비 2%의 식물을 두면 포름알데히드, 톨루엔이 각각 50.4%, 60.0%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오염이 심한 신축건물에서도 2%의 식물을 활용하면 휘발성유기화합물을 안전기준치 이하로(약50% 제거) 낮출 수 있다.
좁은 사무공간에 식물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그린 힐링오피스’를 만들기 위해서는 한쪽 벽면 전체 또는 일부를 식물로 덮는 ‘바이오 월(Bio wall)’과 파티션 위에 화분을 올려놓는 방법이 좋다. 이때 활용할 수 있는 공기정화식물은 관음죽, 팔손이나무, 넉줄고사리, 아글라오네마, 산호수, 스킨답서스, 뱅갈고무나무 등이다.


휘발성유기화합물 감소시켜 건강증진 효과 
이와 같이 실내에 식물을 두는 것은 사무실 환경개선뿐 아니라 학교에서 어린이 건강증진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시농업연구팀에서 연세대와 공동으로 신축 초등학고 학생들을 대상으로 2년간 연구한 것에 따르면, 교실에 식물을 둠으로써 21%의 초등생들의 새건물증후군 증상이 완화되었다. 또 실내식물의 녹색과 상대습도 증가 등으로 인해 14.1%가 안구결막충혈 증상이 호전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고려대 연구결과에 의하면 실내에서 기르는 식물의 다양한 색채는 심리적 안정과 관련된 뇌파에 변화를 주는 것으로 보고됐다. 식물 잎의 그린색은 편안함과 주의집중력에 관련된 베타파를 3.9% 증가시키며, 노란색 식물을 활용할 경우 유쾌함을 나타내는 세타파가 4.2% 증가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광진 농진청 도시농업연구팀 연구관은 “사무실이나 학교 등 생활공간에 식물을 두면 공기정화 효과로 업무효율을 높일 수 있을 뿐 아니라 학생들의 집중력이 향상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하고 “앞으로 실내에 식물을 설치만 하는 실내조경이 아닌, 유지·관리하는 실내원예사업 확대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농진청, 학교텃밭 정보포털 등 기술개발
농진청은 초등학교에서 활용할 수 있는 학교텃밭 관련 기술개발에도 힘을 쏟고 있다. 창의력과 인성 함양, 학교폭력 예방을 위한 텃밭 조성과 농업체험 프로그램을 활용하고자 하는 학교를 위해 관련기술과 정보를 지원해 주고 있다.


특히 올해 2월부터는 학교텃밭 정보포털 시스템을 구축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텃밭에 다 있네-학교텃밭(www.rda.go.kr/schoolgarden)’은 농업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더라도 누구나 쉽게 텃밭관련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꾸몄다. 초등학교 교사뿐 아니라 유치원 교사, 대학 동아리 등에서도 폭이 넓고 다양한 정보를 활용할 수 있다.


‘텃밭에 다 있네’ 홈페이지는 학교별 텃밭 활동 수준에 따라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도록 총 5개 섹션으로 구성돼 있다. 먼저 ‘텃밭이 뭐예요?’ 항목에서는 학교텃밭을 준비하는 단계로 학교텃밭에 대한 개념과 효과, 운영자와 참가자 자세, 관련 활동과 직업, 관련 사업과 기관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농촌진흥청과 동국대학교의 공동연구에 따르면 학교텃밭은 학생들의 인지적, 감정적, 신체적 건강 향상 등 다양한 효과를 지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사들은 “학생들이 텃밭활동을 통해 인성과 자아존중감, 학업 흥미도가 높아졌다”며 “폭력적인 게임에 많이 노출된 아이들이 식물을 기르는데 정성을 쏟으면서 눈빛이 달라지고 교우관계가 개선됐다”는 의견을 냈다. 또 텃밭 활동을 한 학생 중에 ‘먹지 않는 채소가 있다’라고 응답한 학생이 약 24%였는데, 텃밭활동 후에는 이 중 66%가 ‘먹지 않는 채소가 없다’라고 응답해 학교텃밭은 식생활 개선에도 좋은 역할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지혜 농진청 도시농업연구팀 박사는 “학교텃밭을 통해 창의성을 키울 수 있으며 학부모나 친구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품성을 배우고 장래 직업에 대한 꿈을 구체화할 수 있다”고 말하고 “유럽이나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학교텃밭 확산을 위해 국가적인 지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야외 농업활동이 아닌 교실에서 할 수 있는 농업 과학교구도 눈길을 끈다. 농진청에서 개발한 과학키트는 초등학교 교과과정과 연계해 농업실습을 교실에서 손쉽게 할 수 있도록 구성돼 있다. 다목적 식물 관찰키트에는 초등학교 실과수업과 연계된 ‘새싹채소 키우기’, 과학수업과 연계된 ‘강낭콩 키우기’, ‘수생식물과 건생식물 키우기’가 있다. 이를 통해 식물이 자라는 것을 보고 식물의 한 살이, 식물이 사는 환경 등 다양한 학습이 가능하다.  문 박사는 “과학키트는 학교에서는 수업 부교재로 활용이 가능하며 실습수업을 한 학생들은 학업이해도 향상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은원 hiwon@newsam.co.kr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