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9 (금)

  • 구름많음동두천 33.4℃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33.7℃
  • 흐림대전 28.6℃
  • 흐림대구 26.2℃
  • 울산 23.8℃
  • 흐림광주 27.0℃
  • 부산 23.3℃
  • 흐림고창 27.0℃
  • 제주 24.4℃
  • 구름조금강화 32.7℃
  • 흐림보은 26.3℃
  • 흐림금산 28.2℃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4.6℃
기상청 제공

대동공업-SKT, '스마트 농기계 연구 및 사업 협력' MOU 체결

스마트&정밀 농업 서비스 구축 중
국내 농기계 업체 최로 자율 주행 기능 이앙기 선보여

▲ 대동공업 하창욱 대표(왼쪽 5번째)와 SK텔레콤 박진효 CTO(왼쪽  6번째)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1위 농기계 기업 대동공업(대표이사 김준식, 하창욱)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 이하 SKT)'스마트 농기계 공동 연구 및 사업 협력' 추진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대동공업은 국내 농업 인구 감소로 인한 노동력 부족 해소와 농가의 생산성 향상 및 수익 증대를 위해 무인 자율 주행 농기계로 농장을 관리하는 '스마트 농업(Smart Agriculture) 솔루션'과 작물의 생육, 토양, 병해충 등 재배 환경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재배 솔루션을 제공하는 '정밀 농업(Precision Agriculture)' 서비스를 연구 중이다.

 

스마트 농업 솔루션 실현을 위해 올해 초 자율 주행 방식 중 하나인 직진자동 기능을 탑재한 이앙기를 국내 농기계 업체로는 최초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이앙(모심기)을 시작할 때 최초 1회 직진 자동 기능으로 직진 자동 구간을 등록하면 그 이후부터는 등록 구간 내에서 작업자의 핸들 조작 없이 이앙기로 모를 심는다.

 

이번 협약으로 대동공업은 SKT의 이동통신망을 기반으로 SKT와 공동으로 '스마트 농업'의 핵심인 농기계 자율주행 연구를 추진한다. 또한 SKT의 정밀 측위 시스템을 접목해 대동공업의 정밀 농업 서비스를 구축하고자 한다.

 

대동공업 하창욱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대동공업이 추구하는 스마트 농업 및 정밀 농업 서비스가 좀 더 구체화되고 가시화 될 것"이라며 "SKT와 협력해 농기계 원격 진단 서비스부터 무인 주행까지 차근차근 개발해 나가 국내 스마트 농업 분야에서도 리딩기업이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포토뉴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