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2 (월)

  • 흐림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6.5℃
  • 서울 25.3℃
  • 흐림대전 25.6℃
  • 흐림대구 25.7℃
  • 박무울산 26.3℃
  • 흐림광주 26.1℃
  • 구름조금부산 27.8℃
  • 흐림고창 25.1℃
  • 흐림제주 27.5℃
  • 흐림강화 24.3℃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5.3℃
  • 구름조금거제 27.2℃
기상청 제공

종자

전체기사 보기

고랭지에서 더 아삭하고 달콤해진 아시아종묘 미니 양배추 ‘꼬꼬마’

군산 등 타 지역과 다른 재배시기로 틈새시장 공략

아시아종묘의 미니 양배추 ‘꼬꼬마’를 고랭지 채소로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 꼬꼬마 양배추는 전북 군산을 중심으로 대부분 저지대에서 재배되었는데, 지난해부터 고랭지 채소 재배단지가 있는 강원도 삼척 하장면에서 재배를 시작하면서 틈새시장을 공략할 예정이다. 다른 고랭지 채소처럼 기후적인 특성을 이용해 기존 지역과 작기를 달리하면서 출하시기를 맞출 수 있기 때문이다. 평지 꼬꼬마 양배추의 경우 2월 하순 또는 7월 하순에 씨 뿌림 하여 5월 중순이나 10월 중순 경에 수확하는데, 고랭지 꼬꼬마 양배추는 5월 말 또는 8월 초에 심어 7월 초순이나 9월 말에 수확해 시기적인 틈새를 공략할 수 있다. 삼척시 하장면 양채류 작목반의 김형래 회장은 “군산에서 꼬꼬마 양배추를 특화작물로 재배하면서 해외로 수출도 하고, 국내 대형마트로도 납품하여 높은 소득을 올린다는 소식을 듣고 작목반 농가들에게 재배를 권유했다.”며 “지난해 5개 농가로 시작했는데 만족도가 높아 올해 8개 농가로 늘어나 각각 500~1,000평 규모로 꼬꼬마 양배추를 재배하고 있으며, 주변 농가에서 눈과 입으로 상품성을 확인하면서 고랭지 꼬꼬마 양배추의 재배농가는 앞으로도 더 늘어날 것”이라고


실시간 뉴스



포토뉴스



배너


기술/제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