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200만톤 이상 발생 되는 폐비닐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폐비닐 연속식 열분해 신기술로 청정오일 생산

2021.05.17 11:08:40
0 / 300

PC버전으로 보기

전화 : 02-782-0145/ 팩스 : 02-6442-0286 / E-mail : newsAM@newsAM.co.kr 주소 :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22길 8 미소빌딩 4층 우) 06673 등록번호 : 서울, 아00569 등록연월일 : 2008.5.1 발행연월일 : 2008.6.18 발행인.편집인 : 박경숙 제호 : 뉴스에이엠